프로농구 선두 KGC, 캐롯 완파하고 3연승…선두 질주

삼성은 KT 상대로 13연패 탈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양 캐롯을 꺾고 3연승을 이어간 안양 KGC.(KBL 제공)
고양 캐롯을 꺾고 3연승을 이어간 안양 KGC.(KBL 제공)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프로농구 선두 안양 KGC가 3연승을 질주, 단독 선두 자리를 공고히 했다. 최하위 서울 삼성은 수원 KT를 상대로 13연패에서 탈출했다.

KGC는 2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고양 캐롯을 82-65로 완파했다.

3연승을 이어간 KGC는 26승11패가 되면서 2위 창원 LG(23승13패)와의 승차를 3경기로 벌렸다. 캐롯은 19승18패로 5위를 마크했다.

KGC의 변준형은 26득점으로 양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기록, 승리를 이끌었다. 오마리 스펄맨은 22득점 11리바운드, 문성곤은 13득점 9리바운드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KGC는 전반에만 19득점을 올린 변준형을 앞세워 42-37로 5점 앞섰다.

3쿼터 들어 KGC가 끈끈한 수비를 앞세워 사실상 승리를 확정지었다. KGC는 3쿼터 시작 후 약 7분 동안 캐롯의 득점을 단 2점으로 묶고 20득점을 몰아 넣으면서 62-39로 달아났다.

크게 앞선 KGC는 스펄맨과 변준형 등을 벤치로 불러들이며 휴식을 부여하면서도 70-48로 3쿼터를 끝냈다.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KGC는 4쿼터에도 벤치 멤버들에게 출전 기회를 주면서 여유 있게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삼성은 안방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T와의 경기에서 73-70으로 승리, 14경기 만에 웃었다.

13연패에서 탈출한 삼성은 11승26패로 최하위에 머물렀고, KT는 16승21패로 8위에 그쳤다.

삼성의 외국인 선수 앤서니 모스는 더블더블(21득점12리바운드)을 작성, 승리를 견인했다.

두 팀은 경기 초반부터 팽팽한 승부를 펼쳐 51-51로 3쿼터를 마쳤다. 운명의 4쿼터에서도 두 팀은 역전과 역전을 주고받았다.

접전이던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삼성의 이정현이었다. 이정현은 경기 종료 42초 전 69-70으로 뒤지고 있던 상황에서 득점을 기록했다. 이어 11초를 남기고 자유투 2개를 침착하게 성공하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