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의회, 中위구르 난민 1만명 재정착 법안 만장일치 통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캐나다 벤쿠버 브리티시콜롬비아 대법원 앞에서 벤쿠버위구르협회가 중국 정부의 위구르족 탄압 규탄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5.8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캐나다 벤쿠버 브리티시콜롬비아 대법원 앞에서 벤쿠버위구르협회가 중국 정부의 위구르족 탄압 규탄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5.8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캐나다 의회가 1일(현지시간) 중국 신장 지역에서 이주한 1만명 무슬림 위구르족 난민들의 재정착을 위한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사메르 주베리 자유당 평민원(하원) 의원이 발의한 법안은 제3국으로 도피한 위구르족과 투르크계 무슬림들이 중국의 반복적인 압박과 협박에 직면했다는 점을 정부가 인정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다만 해당 법안은 법적 구속력이 없어 저스틴 트뤼도 정부가 이행할 의무는 없다. 다만 의회의 만장일치 통과라는 점은 정부에게 이행 압박으로 작용될 소지가 다분하다.

숀 프레이저 이민부 장관은 성명을 통해 "캐나다는 항상 보호가 필요한 사람들을 돕는데 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저는 오늘 하원이 채택한 동의안에 명시된 조치를 진전시키기 위해 모든 정당 구성원과 협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국제 인권단체들은 중국 정부가 신장 지역에서 약 1000만명의 소수 무슬림인 위구르족을 강제 수용소에 감금하고 광범위하게 학대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중국 정부는 어떠한 학대에 대해서도 강력 부인하고 있다.

캐나다는 2021년 중국의 위구르인 집단학살(제노사이드)에 대해 최초로 명명했다. 지난해 유엔에서 중국 정부의 신장 무슬림 인권 학대를 주장하기 위해 토론회를 개최하려다 실패했다.

한편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캐나다는 사실과 진실을 존중하고 다른 의도와 정치적 조작을 위해 신장 문제를 이용하며 거짓 정보를 퍼뜨려 호도하는 것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0%
  • 0%
  • 코스피 : 2410.68하락 13.811:46 03/24
  • 코스닥 : 822.05상승 9.8611:46 03/24
  • 원달러 : 1292.90상승 14.611:46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1:46 03/24
  • 금 : 1995.90상승 46.311:46 03/24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빅테크 보험진출에 따른 상생 발전 방안 모색 대토론회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