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獨전차가 다시 우리를 위협…전차 이상으로 대응할 것"

푸틴, 스탈린그라드 전투 80주년 행사서 서방 '나치'에 비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볼고그라드(스탈린그라드)의 마마예프 쿠르간에서 스탈린그라드 전투를 지휘했던 바실리 추이코프의 묘에 헌화하고 있다. 2023.02.02/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볼고그라드(스탈린그라드)의 마마예프 쿠르간에서 스탈린그라드 전투를 지휘했던 바실리 추이코프의 묘에 헌화하고 있다. 2023.02.02/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제2차세계대전 때와 마찬가지로 독일제 탱크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최근 서방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주력 전차 지원을 비난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볼고그라드(스탈린그라드)에서 열린 '스탈린그라드 전투' 80주년 행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믿을 수 없는 일이지만 이는 사실이다"며 "우리는 다시 독일 레오파드 전차의 위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아울러 최근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주력 전차를 지원한 것에 대해 "우리의 대응은 전차에 국한되지 않을 것"이라며 "전차 이상을 (전장에)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 80년 전과 같이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탈린그라드 전투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소련의 산업도시 스탈린그라드에서 소련과 독일군이 벌인 시가전으로 인류 역사상 최악의 사상자를 냈다. 소련군은 6개월간 최소 100만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손실을 입었지만 결국 1943년 2월2일 독일군을 완전히 몰아냈다.

푸틴 대통령은 스탈린그라드 전투 80주년 행사를 계기로 애국심을 강조하면서 서방의 우크라이나 지원을 '나치'에 비유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미국과 독일은 에이브럼스와 레오파드2 전차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러시아는 서방의 무기 지원은 곧 전쟁에 개입하는 것이며, 분쟁을 확대하는 것이라며 비난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8:05 03/22
  • 금 : 1949.60상승 8.5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