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은 마음 속으로"… '미스터트롯2' 탈락, 박서진 심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박서진이 안성훈과의 데스매치 대결에서 탈락했다. /사진=미스터트롯2 방송캡처
가수 박서진이 TV조선 '미스터트롯2' 데스매치에서 아쉽게 탈락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에서는 본선 2차 1대1 데스매치가 펼쳐졌다.안성훈과 박서진의 대결은 시작 전부터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안성훈이 현역부에서 동고동락했던 박서진을 상대방으로 지목했던 것.

안성훈은 시즌1에서 이찬원을 데스매치에서 선택해 패배한 경험이 있기에 장윤정은 "안성훈은 싸움닭이냐"라며 걱정했다.

안성훈은 조항조의 '돌릴 수 없는 세월'을 선곡했고, 교과서 보컬이라는 극찬을 들었다. 박서진은 하늘나라에 먼저 간 형을 떠올리며 오승근의 '떠나는 님아'를 불렀다. 두 사람은 결이 다른 짙은 감동을 선사했다.

결과는 13대 2로 안성훈이 승리했다. 박서진은 "스스로 뿌듯했던 시간"이라며 "경연을 준비하며 한곡 한곡 연습하다보니, 성장할 수 있었다. '미스터트롯'이 새로운 출발지가 됐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방송 후 박서진은 자신의 팬카페에 "화장실에 가면 이런 글이 붙어 있다. '아름다운 사람은 머문 자리도 아름답습니다'. 전 남자 화장실만 다녀봐서 여자 화장실도 붙어 있는지 잘 모르겠디"고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닻별은 아름다운 사람이기 때문에 머문 자리도 아름다웠으면 좋겠다. 앞으로 경연에 참여하시는 모든 분들 응원해 주시고 악플은 마음속으로만 간직해 주시고 저에게 악플을 보내는 분들은 '그렇게라도 해야지 속이 풀리나 보다'라고 생각해 주시고 가볍게 넘겨 주세요(우리는 악플보다는 사랑을 드리기로 약속해요)"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오늘 방송 잘 보셨죠? '미스터트롯' 경연은 끝이 났지만 저에게는 새로운 출발이라고 생각한다. 결과와는 다르게 좋은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이번 경연을 참여하면서 여러 좋은 사람들도 많이 만나고 몰랐던 사실도 알게 되고 저에게는 행복한 시간이었다. 여러분도 슬퍼하지 마시고 기뻐해달라. 닻별 여러분 사랑한다"고 마무리 지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5%
  • 25%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