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낳았으면 후회할 뻔"… '♥홍현희' 제이쓴, 똥별이 향한 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이쓴이 아들 준범을 향한 애정을 뽐냈다. /사진=KBS 제공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아들 똥별이(본명 연준범)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낸다.

3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464회에서는 제이쓴이 장영란의 품에 안겨 있는 준범을 보며 "지금 아빠가 필요한 상태인 것 같은데?"라며 준범의 표정만 봐도 마음을 헤아릴 수 있다는 자신감에 시동을 건다. 제이쓴은 6개월인 준범이 아빠를 알아보냐며 놀라는 장영란에게 "준범이 저만 찾아요"라며 위풍당당한 기세로 준범을 향해 손을 뻗어 애정을 확인한다.

하지만 준범은 장영란의 육아 9단 스킬에 푹 빠져 꿈쩍도 하지 않은 것. 준범에게 선택받지 못해 의문의 1패를 안은 제이쓴은 "나 이제 준범이랑 같이 안 자"라며 귀여운 질투를 해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어 제이쓴은 우는 준범도 백발백중 웃게 하는 마력으로 준범 최애 타이틀을 입증해 당당한 최고의 승자에 등극한다. 장영란이 기저귀를 갈아주기 위해 준범을 눕히자 준범은 어김없이 울음을 터뜨린다. 육아 고수 장영란의 노력에도 아랑곳없이 한번 터진 울음은 쉽게 잦아들지 않았다.

이에 제이쓴은 당당한 걸음으로 다가오더니 비장한 표정으로 "저 주세요"라며 준범을 안더니 "준범이 그만 울어 뚝"하고 단 한마디 한 것. 아빠의 단호한 한마디에 마법처럼 준범의 울음이 그쳐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이에 연년생 육아 고수 장영란 마저 "인정이다"라며 놀라워한데 이어 제이쓴은 "안 낳았으면 후회할 뻔했어요"라며 준범에 대한 감동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5.67상승 6.4714:07 03/21
  • 코스닥 : 803.42상승 1.2214:07 03/21
  • 원달러 : 1309.90하락 0.214:07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4:07 03/21
  • 금 : 1982.80상승 9.314:07 03/21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국내 공식 출시한 '애플페이'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