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 '공관 폐쇄' 美 등 9개국 대사 초치… "관광 산업 파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일(현지시각) 공격 우려 등을 이유로 튀르키예(터키) 소재 외교공관을 임시 폐쇄하거나 여행 경보를 내린 9개국의 대사를 튀르키예 정부가 초치해 공식 항의했다. 사진은 튀르키예 이스탄불 소재 독일 총영사관. /사진=로이터
튀르키예(터키)가 자국 내 외교공관을 임시폐쇄하거나 여행 경보를 내린 9개국의 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튀르키예 외교부는 이날 미국과 독일, 영국, 스웨덴, 벨기에, 프랑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위스 대사를 초치해 "튀르키예는 국제 협약에 근거해 모든 외교공관에 경비를 제공하고 있다"며 항의했다.

쉴레이만 소일루 튀르키예 내무부 장관은 이날 서방의 외교공관 폐쇄 조치에 대해 "(서방이) 튀르키예의 관광 산업을 파괴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서방이 자국 공관을 임시 폐쇄한 것은 최근 튀르키예에서 증가하고 있는 반 서방 감정이 자국 공관을 상대로 한 공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튀르키예와 서방 사이 갈등은 튀르키예가 스웨덴과 핀란드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가입 승인을 반대하면서 시작했다. 튀르키예는 스웨덴과 핀란드가 자국이 테러리스트로 규정하는 쿠르드노동자당(PKK)을 옹호한다는 이유로 양국의 나토 가입을 반대하고 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