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전 임원 뇌물수수 혐의' 코이카 사무실 압수수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이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앞서 감사원은 코이카 전 임원의 수뢰 혐의와 임직원 15명의 뇌물공여 혐의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요청한 바 있다. 사진은 경기 성남시 코이카 본부. /사진=머니S DB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KOICA) 전 임원이 뇌물을 받고 인사특혜를 제공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코이카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3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이날 오전부터 경기 성남시 코이카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감사원은 지난해 말 검찰에 전 상임이사 A씨를 수뢰 등 3개 혐의, A씨에게 뇌물을 준 임직원 등 15명을 뇌물공여 혐의로 수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A씨는 인사위원회 위원장 등을 겸하면서 지난 2018~2020년까지 임직원 등 22명으로부터 3억8500여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14하락 15.3412:06 03/24
  • 코스닥 : 822.02상승 9.8312:06 03/24
  • 원달러 : 1291.80상승 13.512:06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2:06 03/24
  • 금 : 1995.90상승 46.312:06 03/24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빅테크 보험진출에 따른 상생 발전 방안 모색 대토론회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