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유가족 "서울시, 광화문 광장 100일 추모제 허용해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태원 참사 100일을 앞두고 희생자 유가족들이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추모대회를 열도록 허가해달라고 서울시에 촉구했다. 사진은 이종철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대표(가운데)를 비롯한 유가족 및 관계자들이 이날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100일 추모대회 성사를 위한 유가족 호소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는 모습. /사진=뉴스1
광화문 광장에서 오는 4일 이태원 참사 100일 추모대회가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서울시가 행사 개최를 불허한 것을 두고 이태원 유가족 측이 추모대회를 열도록 허가해 줄 것을 촉구했다.

3일 이태원 참사 유가족과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협의회),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대책위)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100일 추모대회 성사를 위한 유가족 호소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이같이 요구했다.

유가족 측은 성명을 통해 "미리 사용 허가를 받았던 KBS는 지난 1일 물품 등을 철거해 추모대회 개최에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그럼에도 광화문 광장 사용을 불허하는 것은 국제인권기준 및 헌법에 따른 유가족과 시민들의 집회 및 결사의 자유와 추모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종철 협의회 대표는 "아무 흔적도 남기지 않고 사라진 아이들을 위한 추모제를 지내려 했지만 서울시는 광화문 광장 사용을 불허했다"며 "광화문 광장은 국민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 국민과 함께 아이들을 추모하는 자리를 갖고 싶다"며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들어주겠다 했던 오세훈 서울시장은 광화문 광장 사용을 허가해달라"고 말했다.

유가족과 단체 측은 오는 4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 인근 이태원 광장 시민분향소에서 서울역을 거쳐 광화문까지 행진한다. 오후 2시부터는 광화문 북광장에서 시민추모대회를 개최한다. 이태원 유가족 및 단체들은 오후 2시 세종대로 하위 3개 차선에 시민추모대회를 위한 집회 신고를 한 상태다.

이들은 인파가 몰릴 경우를 대비해 서울시에 광화문 광장 사용을 신청했지만 서울시는 일정 중복을 이유로 광장 사용 불가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가족 측은 서울시가 광장 사용 허가를 내주지 않아도 세종대로에서 집회를 개최하겠다는 입장이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61하락 14.8711:08 03/24
  • 코스닥 : 819.86상승 7.6711:08 03/24
  • 원달러 : 1289.00상승 10.711:08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1:08 03/24
  • 금 : 1995.90상승 46.311:08 03/24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