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입시비리 관련 '징역 2년'… 법정구속은 면해(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뇌물수수와 위계에 의한 공무 집행방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사진은 3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한 조 전 장관. /사진=임한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녀 입시비리와 감찰무마 등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3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는 뇌물수수와 위계에 의한 공무 집행방해,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에게 징역 2년에 추징금 600만원을 선고했다. 조 전 장관은 재판에 넘겨진지 38개월 만에 실형을 선고 받았다.

재판부는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정경심 전 교수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정 전 교수는 지난해 1월 자녀 입시비리·사모펀드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징역 4년을 확정 받아 정 전 교수의 현재 총 형량은 징역 5년이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과 노환중 부산의료원 원장은 무죄 판결을 받았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