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우크라 침공' 러시아·동맹국 벨라루스… 파리 올림픽 출전 허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의 2024 파리올림픽 출전을 허용했다. 사진은 프랑스 파리에 설치된 오륜기 조형물. /사진= 로이터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와 동맹국 벨라루스 선수들이 중립국 소속으로 오는 2024 파리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3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이날 AP통신 등 외신들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이 같은 결정을 전했다. IOC는 "모든 선수는 올림픽 헌장에 따라 차별 없이 대우받아야 한다"는 이유로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의 파리 올림픽 출전 허용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국기(國歌)와 엠블럼 등을 사용하지 않고 중립국 소속으로 나서야 한다는 단서가 달렸다. 대회 기간 내 올림픽 선수촌 및 경기장에서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표현하는 것도 제한된다.

IOC의 결정에 대해 미국도 동조하고 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이 올림픽에서 중립국 소속으로 참석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림픽에서 러시아와 벨라루스 국기와 엠블럼, 국가의 사용 역시 금지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다"고 말했다.

반면 우크라이나를 비롯해 폴란드와 에스토니아, 노르웨이, 라트비아 등 유럽 국가는 IOC를 비판하고 나섰다. 파리 올림픽 보이콧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

바딤 구트제이트 우크라이나 체육부 장관은 "전쟁이 지속되는 한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은 국제대회에 출전해서는 안 된다"면서 "올림픽 참가를 거부하고 보이콧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