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감 회복' 손흥민, 2경기 연속골 도전… 황희찬·이강인 '대어' 사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이 2경기 연속골에 도전한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에서 골을 넣은 손흥민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 로이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한국인 공격수 손흥민이 2경기 연속 골 사냥에 나선다. 손흥민은 최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에서 멀티골을 넣으며 자신감이 올라온 상태다.

손흥민은 오는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2022-2023 EPL 22라운드 홈 경기에 출전할 예정이다.

손흥민은 올시즌 공식 경기에서 총 8골 3도움(EPL 4골 3도움·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2골·FA컵 2골)을 기록 중이다. 올시즌 전체적인 공격 포인트 기록은 나쁘진 않다. 다만 지난 시즌 EPL에서만 23골을 넣으며 득점왕에 오른 것과 비교했을 때는 다소 부진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하지만 전 경기인 지난달 29일 FA컵 32강전에서 두 골을 터트렸다. 지난달 5일 크리리스털 팰리스와 EPL 19라운드 원정 경기 이후 5경기 만에 골을 넣었다. 멀티골은 지난해 10월 13일 프랑크푸르트와 UCL 조별리그 경기 이후 108일 만이다.

특히 홈에서 맨시티에 강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2019년 4월 이후 지금의 홈경기장에서 열린 4차례 대결에서 모두 골 맛을 봤다. 토트넘도 손흥민이 골을 넣은 4차례 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거뒀다. 또 손흥민은 3골을 추가하면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통산 100골도 채운다.

황희찬의 소속팀 울버햄튼은 오는 5일 잉글랜드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명문' 리버풀과 EPL 홈 경기를 치른다. 현재 17위로 강등권에 근접해 있는 울버햄튼은 승점 쌓기가 절실하다. 황희찬은 지난달 8일 리버풀과 FA컵 3라운드에서 올시즌 첫 골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에도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팀을 승리로 이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페인 프로축구 마요르카에서 뛰는 이강인은 리그 2위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한다. 마요르카는 오는 5일 이베로스타 에스타디오에서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홈 경기를 치른다. 이강인은 지난 2021년 8월 마요르카 유니폼을 입은 후 레알 마드리드전 3경기에서 나서 1골 1도움을 기록 중이다.


 

  • 0%
  • 0%
  • 코스피 : 2453.16상승 9.2423:59 03/30
  • 코스닥 : 850.48상승 6.5423:59 03/30
  • 원달러 : 1299.00하락 3.723:59 03/30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23:59 03/30
  • 금 : 1997.70상승 13.223:59 03/30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