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할 준비 다 됐다"… 브라이언, ♥황보에 진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브라이언이 황보와의 러브라인을 언급했다. /사진=브라이언 인스타그램
가수 브라이언이 황보와 러브라인에 불을 지폈다.

3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DJ 빽가와 브라이언, 이성종이 출연했다. 이날 김태균과 빽가, 브라이언, 이성종은 브라이언과 그의 절친이자 가수 황보가 10년 전 했던 결혼 약속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브라이언이 "황보의 숨겨진 남편, 브라이언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하자 DJ 김태균이 "브라이언만 주장하는 것 같다. 황보 씨는 아니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브라이언이 "최근에 황보랑 '안다행'도 했고 '해피트럭'이라는 방송도 했다. 하면서 제가 농담으로 '너랑 나랑 결혼하면 딱 맞겠다'라고 했더니 황보가 '그런 말 하지 마!'라고 화를 내더라. 그런데 갑자기 생각났다. 샤크라 시절에 황보가 저에게 농담으로 '15년 후에 너랑 나랑 결혼 안 하고 있으면 하자'라고 한 적이 있다. 지금 15년이 훨씬 지난 거다. 내가 그 얘기를 했더니 황보가 '내가 말실수한 거 미안하다'라고 하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두 분이 너무 잘 어울린다"라며 이성종이 "브라이언 선배님은 섬세하시고 황보 누나는 털털하고. 에너지가 너무 좋아보인다"라고 말하자 브라이언도 공감하며 "황보는 설거지하는 것 싫어하니까 내가 다 해주면 되고 내가 누구랑 사이 안 좋으면 황보가 싸워주면 된다"라고 응수했다.

황보와 브라이언이 결혼한다면 김태균이 사회를, 빽가가 웨딩사진을, 이성종이 축가를 맡겠다고 하자 브라이언이 "황보야, 듣고 있지? 우리 결혼 다 준비되어 있다"라고 말해 또 웃음이 터졌다.

김태균이 "그런 어떤 이성적인 감정은 없는 거 아니냐?"라고 묻자 브라이언은 "그렇다"라고 답했고, 빽가가 "너무 친하니까 그럴 수 있는 거다. 사실 뭐가 있으면 더 못한다"라고 말하자 브라이언도 "너무 편해서 그렇다"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23:59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23:59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23:59 03/28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23:59 03/28
  • 금 : 1973.50상승 19.723:59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