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22·35B, 이틀 만에 또 한반도 전개… 서해서 연합공중훈련(종합)

우리 측 F-35A 참가… "對韓 방위공약 이행 의지현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군 제공)
(공군 제공)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한미 양국 군이 3일 서해 상공에서 5세대 전투기 등 다수의 공중 전력을 동원한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했다. 지난 1일 미군 전략폭격기 B-1B '랜서'가 동원된 올해 첫 한미연합공중훈련 뒤 이틀 만이다.

공군에 따르면 이날 훈련엔 우리 측 F-35A와 미군 측 F-22·35B 등 5세대 스텔스 전투기, 그리고 주한 미 공군의 F-16CM 전투기 등 전력이 참가했다.

이 가운데 미군 F-22·35B 전투기는 이틀 전 훈련에도 참가했던 전력으로서 이날 훈련을 위해 재차 한반도에 전개됐다.

공군은 "이번 연합훈련은 한미 공군 간 연합작전수행능력과 상호 운용성을 제고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됐다"며 "대한(對韓) 방위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미국의 변함없는 의지와 능력을 현시했다"고 평가했다.

공군은 "앞으로도 한미 공군은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대비 강력한 대응능력과 태세를 갖추기 위해 연합훈련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사흘 간 2차례나 진행된 한미연합공중훈련은 작년 한미 정상회담과 제54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에서 합의한 '적시적이고 조율된 전략자산 전개'를 구현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특히 '행동하는 동맹'으로서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국가와 국민 안전을 보장하고자 하는 굳건한 결의가 반영돼 있다는 게 군 당국의 평가다.

(공군 제공)
(공군 제공)


이와 관련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지난달 31일 서울에서 열린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의 한미국방장관회담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F-22·35 등 미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를 늘리겠단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한미 당국은 미군 전략자산 운용을 통한 강력한 대북 경고 메시지가 북한의 군사행동을 사전에 '억제'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선 이에 반발한 북한이 더 수위가 높은 군사행동을 실행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단 지적도 나온다.

실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달 2일 발표한 담화에서 미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확대 방침과 관련, "미국의 그 어떤 군사적 기도에도 '핵엔 핵으로, 정면대결엔 정면대결로'란 원칙에 따라 초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최근 한미연합공중훈련이 서해 상공에서 잇달아 진행되면서 북한뿐만 아니라 그 '도발'을 두둔해온 중국도 함께 겨냥한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북한의 최중요 우방국인 중국은 작년 한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재개 등 연이은 도발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와 함께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공동 대응에 번번이 제동을 걸어왔다.



 

  • 0%
  • 0%
  • 코스피 : 2476.50상승 23.3411:54 03/31
  • 코스닥 : 844.23하락 6.2511:54 03/31
  • 원달러 : 1291.60하락 7.411:54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1:54 03/31
  • 금 : 1997.70상승 13.211:54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