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미국 상공 날아다닌 정찰 풍선에… "사실 검증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 상공을 날아다닌 감시용 풍선에 대해 "사실을 검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미국 몬태나주 상공에서 포착된 풍선. /사진=로이터
중국이 미국 상공을 날아다닌 '감시용 풍선'에 대해 "사실을 검증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미국은 정보 수집을 위해 중국이 정찰 활동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3일(이하 현지시각) AFP통신에 따르면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해당 사안(감시용 풍선)에 대해 검증을 진행중"이라며 "양측(미·중)이 이 문제를 차분하고 신중하게 처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패트릭 라이더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미군 북미 항공우주방위사령부가 이를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며 "해당 풍선이 중국 소유인 것으로 확신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미군은 풍선이 몬태나주 상공에 떠있을 당시 풍선을 격추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하지만 그 파편으로 인한 잠재적인 위험이 크다고 판단해 쏘지 않기로 결정했다. 미군은 몬태나주 상공 밑에 미군 기지가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