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사도광산 세계유산 재신청에 '대응TF→협의회' 개편

1차 회의 열어 향후 계획 논의… 군함도 후속조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사도광산 내 터널. (서경덕 교수 제공) /뉴스1
일본 사도광산 내 터널. (서경덕 교수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정부가 일본 사도(佐渡)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재추진에 대응하기 위해 3일 '유네스코 세계유산 관계기관 협의회' 첫 회의를 열어 향후 조치계획 등을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그간 정부는 이상화 공공외교대사를 중심으로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추진 대응 작업반회의(TF)'를 구성해 작년 초부터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에 대응해왔다.

일본 니가타(新潟)현 소재 사도광산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동 현장이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이 같은 사실은 배제한 채 이곳이 17세기 에도(江戶) 시대 일본 최대 금광이자 세계 최대 금 생산지였단 점을 부각한 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해 논란이 됐다.

일본 정부가 작년 2월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했을 땐 '추천서 미비'를 지적하며 심사 작업을 진행하지 않던 상황. 그러자 일본 정부는 작년 9월 유네스코에 '잠정 추천서'를 제출하며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를 재추진했고 올 들어 '정식 추천서'를 다시 제출했다.

이와 관련 우리 외교부는 지난달 주한일본대사관 대사대리인 나미오카 다이스케(浪岡大介) 경제공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외교부는 "일본이 올해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를 재신청한 데 이어, 올 9월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일본 근대산업시설'의 2015년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관련 이행경과보고서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라며 "이를 감안해 기존 TF를 협의체로 개편해 운영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앞서 2015년 7월 '군함도'(나가사키(長崎)현 소재 하시마(端島))를 포함한 일본의 '메이지(明治) 시대 산업시설' 23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할 당시 조선인 강제노역과 희생자 발생 사실을 알리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으나 현재까지 이행하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이 대사 주재로 열린 협의회 1차 회의에선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 재신청뿐만 아니라 군함도 관련 후속조치 이행 현황과 향후 조치 계획 등이 논의됐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이날 회의에선 외교부와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행정안전부, 문화재청, 해외문화홍보원, 국가기록원, 동북아역사재단,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등 10개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 0%
  • 0%
  • 코스피 : 2434.98상승 0.0409:37 03/29
  • 코스닥 : 833.41하락 0.109:37 03/29
  • 원달러 : 1298.20하락 0.609:37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09:37 03/29
  • 금 : 1973.50상승 19.709:37 03/29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