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곳에서 또… 서울 재개발 현장서 유골 30구 발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은평구 대조동 재개발 공사 현장에서 유골 30여구가 발견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시스
서울 은평구 재개발 현장에서 유골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은평경찰서는 지난 2일 오후 2시30분쯤 서울 은평구 대조동 대조1구역에서 유골이 발견됐다는 현장 공사장 인부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은 현장 4~5m 깊이에서 유골 30구를 발견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2021년 4월 21일에도 해당 재개발 구역에서 조선시대 것으로 추정되는 목관 안의 유골 3구가 발견됐다. 이번에 발견된 유골은 수습되지 않은 채 현장에 놓여있다. 경찰은 발굴단의 조사결과가 발표되면 유골들을 수습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범죄 혐의점은 없다고 본다"며 "문화적 가치 여부를 판단한 후에 일반적인 변사 처리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