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 재개발 현장서 2년 만에 또…유골 30구 나와

조선시대 집터…경찰 "추가 발굴 후 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 로고./뉴스1 ⓒ News1 신채린 기자
경찰 로고./뉴스1 ⓒ News1 신채린 기자

(서울=뉴스1) 유민주 기자 = 서울 은평구 재개발 현장에서 유골 30여구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2일 오후 2시30분쯤 은평구 대조동 대조1구역 재개발 현장에서 유골이 발견됐다는 공사장 인부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발견 당시 30여구의 유골 조각이 흩어져 있었으나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앞서 2021년 4월에도 같은 장소에서 유골 3구가 들어 있는 목관이 발견됐다. 유골이 발견된 장소는 근처에 조선시대 집터가 존재해 유물이 출도했던 곳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발굴 후 감식 등을 통해 신원확인 절차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