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당내 분란 일으킨 점 사과해야"…安 향해 직격(종합)

"나경원-安 비슷? 안철수, 비판 감수해야 할 책임 있어"
김태흠 충남지사, 金 사실상 지지…"대통령과 동반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일 오후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왼쪽) 의원이 충남도청을 방문해 김태흠 충남지사와 차담을 나누고 있다. 2023.2.3/뉴스1 ⓒ News1 이찬선 기자
3일 오후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왼쪽) 의원이 충남도청을 방문해 김태흠 충남지사와 차담을 나누고 있다. 2023.2.3/뉴스1 ⓒ News1 이찬선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노선웅 기자 =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로 나선 김기현 의원은 3일 경쟁자인 안철수 의원을 향해 "없는 사실을 마치 있는 것처럼 허위로 만들어서 당내 분란을 일으킨 데 대해 사과하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직격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충남을 찾아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면담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안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한 평가를 묻자 이같이 답했다.

안 후보는 같은 날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당원들께선 최근 당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집단적인 이전투구에 대해서 정말 해도 너무한다는 말씀을 하고 계신다"며 근래 자신을 향한 친윤(친윤석열)계의 공격이 거세진 데 대해 반발하는 듯한 목소리를 낸 바 있다.

김 의원은 "(안 의원이) 대통령과 소통관계가 좋다는 사실을 얘기하려면 진실에 기반해서 말해야 하는데, 진실에 기반하지 않은 전제로 설명을 하니까 그에 대해 실체를 알고 있는 의원들께서 그 사실을 설명한 것으로 본다"며 "진실에 기반하지 않는 말씀은 안 하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안 의원이 '정책과 비전'으로 경쟁을 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전적으로 공감하고 환영한다"며 "네거티브를 하지 말자고 분명히 제안했었고, 내가 먼저 네거티브를 한 적이 없다. 안 후보가 먼저 네거티브 전략을 썼던 것이 원인이었다는 점을 잘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고 말씀하신 것처럼 정책과 역량으로 승부하길 바라고, 말 따로, 행동 따로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나경원 전 의원이 친윤계로부터 거센 배척을 받아 당 대표 불출마를 하게 된 상황과 안 의원의 상황이 비슷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는 데 대해서는 "무엇이 비슷한지 잘 이해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나 전 대표는 자신이 애당심 차원에서, 스스로 자신의 정치적 진로를 선택한 것이고, 영원한 당원이 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기 때문에 그 자체로 존중돼야 한다. 안 후보는 (자신이) 가진 여러 철학들을 표방하며 레이스를 펼치고 있는 것이라, 때로는 비판도 얼마든지 감수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전대가 '친윤 대 비윤(비윤석열)' 구도로 진행되고 있다는 지적에도 "누가 비윤인지 잘 모르겠는데 김기현이라는 상품으로 열심히 뛰고 있는 것이고 저를 지지해주는 분이 많은 것은 바람직하다고 본다. 객관적인 사실을 명확히 본다면 김기현이 많은 분들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다는 게 팩트 아니냐"고 말했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3일 대전 동구 중앙시장을 방문해 시민들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2023.2.3/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3일 대전 동구 중앙시장을 방문해 시민들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2023.2.3/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그는 이날 당대표 후보 등록을 한 '친이준석계' 천하람 후보에 대해서는 "대리 출마가 아니길 바라고 천 후보가 갖고 있는 자신의 상품으로 경쟁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김 지사를 만나기 전 장동혁 의원(충남 보령시 서천군) 의정보고회를 찾기도 했다. 이때도 김 의원은 안 의원에 대한 질문을 받고 "안 후보가 과도하게 진흙탕을 한다거나, 네거티브로 일관하는 모습이 옳지 않다"며 "특히 가짜뉴스를 자꾸 퍼뜨리는 식으로 내부 분열을 재촉하는 건 제발 좀 그만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윤심(윤석열 대통령 의중)이 안 의원에게 향하고 있지 않다'는 주장이 나온 데 대해 "대통령께서 안 후보하고는 단독으로 만나본 적이 없다. 식사한 적도, 차도 마셔본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 전날(2일) 안철수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영우 전 의원이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에서 해촉된 것에 대해선 "상대방 진영의 선대위원장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말씀드리는 건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며 "인사권자의 여러 의사가 있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최근 이어지는 자신과 안 의원 간 여론조사 접전을 두고선 "여론조사는 여러 변동이 있는 것이니까 그 변동의 방향성을 잘 고려해서 선거운동에 치열히 임할 것"이라며 "현장에서 느끼는 당원들의 민심은 뜨겁게 정통 보수의 뿌리를 지켜온 저 김기현에게 향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이길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김 지사는 이날 김 의원에 대해 사실상 지지 의사를 표했다. 김 지사는 김 의원을 향해 "전당대회를 통해 집권여당으로서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과정이 돼야 한다"며 "대통령과 무한 책임을 질 동반자, 대통령과 서로 원활한 소통, 국정 동력 뒷받침을 잘 할 수 있는 당 대표를 지지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있어 비판도 집권여당의 책임이다. 대통령과 운명공동체"라며 "대통령과 동반자적 입장에서 가고,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지는 대표가 돼야 한다"고 했다. 이에 김 의원은 "자기 정치 하지 않고, 마음과 마음이 통하는 소통과 공감의 대표가 되겠다"고 화답했다.



 

  • 0%
  • 0%
  • 코스피 : 2410.87하락 4.0912:41 03/27
  • 코스닥 : 825.17상승 1.0612:41 03/27
  • 원달러 : 1298.10상승 3.812:41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2:41 03/27
  • 금 : 1983.80하락 12.112:41 03/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