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나경원 집까지 찾아가 "합치자" 손 내밀어… 羅 "해야할 일 숙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왼쪽)과 김기현 의원이 지난달 5일 오후 서울 송파구민회관에서 열린 배현진 송파을 의원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인사 나누고 있는 모습. ⓒ News1 구윤성 기자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왼쪽)과 김기현 의원이 지난달 5일 오후 서울 송파구민회관에서 열린 배현진 송파을 의원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인사 나누고 있는 모습.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나경원 전 의원의 집까지 찾아가 도움을 청했다.

당대표 자리를 놓고 안철수 후보와 치열한 접전 양상을 보이고 있는 김 후보는 4일 자신의 SNS에 "어제 저녁에 나경원 대표 집으로 찾아뵈었다"며 보수진영에서 나름의 지분이 있는 서울 용산 서빙고동의 나 전 의원 아파트를 방문한 사실을 알렸다.

이어 김 후보는 "제가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힘을 합치자는 말을 하자 나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영원한 당원으로서 해야 할 역할에 관해 숙고해 보겠다'라는 답을 하더라"고 소개했다.

김 후보는 "저희 둘은 지난 20년 세월 동안 당(黨)을 같이 하면서 보수우파의 정통성을 지키기 위해 동고동락했던 동지였고 저는 나 대표의 뜨거운 애국심과 애당심을 잘 알고 있다"며 "민주당 정권의 폭거를 저지하기 위해 온갖 고초를 겪으면서도 꿋꿋이 싸워온 나 대표님의 역할과 공헌을 저는 존중한다"고 나경원 전 의원을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나 대표와 함께 손잡고 나아갈 수 있도록 대화를 계속 나누면서 협력을 모색하겠다"며 김나연대를 만들기 위해 삼고초려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