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완선, '13년간 정산 0원' 언급 "그래도 가족이라 믿었다"

3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예고편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널A 영상 갈무리
채널A 영상 갈무리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김완선이 정산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3일 공개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예고편에는 김완선이 등장했다.

이날 김완선의 동생은 무기력한 김완선을 보고 "답답하고, 의욕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완선은 "'왜 나한테 정산 안 해주냐'는 말을 해본 적이 없다"라며 "믿었던 것 같다, 그래도 가족이니까"라고 털어놨다. 또한 그는 "나는 약간 로봇 같은 존재?"라고도 덧붙였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정서적으로 탈진된 상태인 것 같다"라며 "진정한 자기 자신을 찾아가는 것이 현재는 어려울 수도 있다"고 봤다.

김완선은 1986년 데뷔해 '리듬 속에 그 춤을'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그러나 자신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했던 이모에게 데뷔 이후부터 1998년까지 13년간 정산을 한 번도 받지 못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바 있다.

김완선의 방송분은 오는 10일 오후 방송된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