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X 소속사 "배진영 배척설은 악의적 조작"… 법적 대응 시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CIX 멤버 배진영이 배척을 당했다는 논란에 대해 소속사 측이 이를 강력하게 반박했다. 사진은 CIX가 지난해 한 행사에서 공연하는 모습. /사진=뉴스1
그룹 CIX(씨아이엑스) 멤버 배진영이 배척을 당했다는 논란에 대해 소속사 측이 이를 반박했다.

CIX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이하 C9)는 지난 3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유럽에서 일어난 일인 만큼 보다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많은 시간이 소요된 점에 대해 양해의 말씀을 구한다"로 시작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는 최근 온라인상에서 배진영이 멤버와 팬들에게 배척당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온 것에 대한 반박이다. 특히 최근 CIX 두 번째 월드 투어 유럽 공연에서 배진영이 배척을 당한다며 관련 영상이 확산하기도 했다.

C9 측은 팬카페를 통해 당시 공연 영상을 첨부하며 "유포되는 허위사실과 다르게 배진영에 대한 어떠한 배척도 없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초 악의적으로 해당 영상을 편집해 유포한 관객을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할 것을 투어 주관사인 마이뮤직테이스트(MyMusicTaste)에 요청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배진영을 향해 무대 위로 물병과 인형 등의 물건을 던졌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당사는 매 공연의 시작 전 사전에 무대 위로의 물건을 던지는 행위를 금지하는 등의 안내를 철저히 진행할 것을 주관사에 강하게 요청했다"며 "실제로 첫 공연부터 공연 입장 시 관련 안내문을 서면으로 배포했고 공연의 시작 전에도 해당 안내 방송을 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첫 번째 바르샤바 공연에서 인형과 슬로건을 던지는 관객이 발생했고 이에 대해 당사는 공연 주관사에 강하게 문제 제기를 했다"며 "이후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으나 마지막 베를린 공연에서 다시 팔찌와 인형을 던지는 일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투어에서 마치 멤버 배진영을 향해서만 물건이 투척된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고 있으나 멤버 승훈을 향해서도 인형을 투척하는 등 전 멤버들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특히 "투척된 물건이 물병이라고 왜곡하고 있으나 이 역시 물병이 아닌 인형, 팔찌, 슬로건"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C9 측은 '베를린 등 투어 모든 국가에서 배진영을 배척했다'는 주장에 대해 "투어에 참여한 모든 인원들을 대상으로 사실을 확인했으며 이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니고 이와 관련해 어떠한 증거도 없이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며 "해당 내용들을 즉시 삭제하지 않을 경우 당사는 이에 대해 민형사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CIX는 지난달 15일부터 29일까지 바르샤바를 시작으로 틸뷔르흐, 런던, 파리, 쾰른, 베를린 등에서 월드투어 '세이브 미, 킬 미' 유럽 공연을 진행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