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안철수 등 與당권후보… 민주당 장외투쟁 일제히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장외투쟁을 하는 것에 대해 국민의힘 당권 후보들이 일제히 부정적 견해를 나타냈다. 사진은 지난달 15일 한 행사에 참석한 안철수 의원(왼쪽)과 김기현 의원.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4일 오후 장외투쟁을 벌이는 것에 대해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이 부정적인 견해를 나타냈다.

김기현 후보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2의 조국' 이재명 덫에 빠진 민주당이 소속 국회의원, 보좌진, 당직자 전원은 물론 지역별로 인원을 할당해 강제동원까지 한다고 한다"며 민주당의 장외투쟁을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 정권이 저질러 놓은 부동산, 난방비 문제 등에 대해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에 명분도, 실리도 없는 '이재명 방탄 장외투쟁'이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후보 역시 김 후보와 비슷한 주장을 했다. 안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은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라는 제목을 글을 남겼다. 그는 "야당 스스로 국회를 마비시키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국회를 포기하고 장외로 나갔다"며 "이재명 한 사람을 위해 대한민국을 둘로 쪼개놓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 의원은 "이 대표 개인 비리에 민주주의 수호를 운운하는 것 자체가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며 "민주당이 아스팔트 좌파로 극단화될수록 국민들은 민주당에 등을 돌릴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현 의원 역시 "또 다시 '이재명은 무죄다', '이재명 수호'를 외치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물가 상승, 난방비 폭탄, 부동산·주가 하락 등 심각한 경제·민생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민주당은 방탄국회를 끝내고 민생국회로 돌아오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0.63하락 4.3313:36 03/27
  • 코스닥 : 827.01상승 2.913:36 03/27
  • 원달러 : 1297.80상승 3.513:36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3:36 03/27
  • 금 : 1983.80하락 12.113:36 03/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