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틱 수문장' 하트의 기대 "오현규, 특별한 것을 가져다줄 선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코틀랜드 셀틱의 오현규.  ⓒ 로이터=뉴스1
스코틀랜드 셀틱의 오현규.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셀틱의 주전 골키퍼 조 하트(36)가 신입생 오현규(22)의 미래에 대해 기대감을 나타냈다.

셀틱은 5일 오후 9시(한국시간) 스코틀랜드 퍼스의 맥더미드 파크에서 세인트 존스톤과 2022-23시즌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 25라운드를 치른다.

경기를 앞두고 진행된 사전 기자회견에 하트가 선수 대표로 참석했다. 하트는 올 시즌 셀틱의 주전 골키퍼로 활약, 리그 24경기에서 17실점만 내주고 있다.

과거 맨체스터 시티, 웨스트햄, 토트넘 등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한 하트는 지난 2021년 셀틱에 입단, 골문을 지키고 있다. 토트넘 시절에는 손흥민과 함께 지내 한국 팬들에게도 익숙한 얼굴이다.

사전 기자회견에서 하트는 1월에 합류한 새 동료 오현규에 대한 질문에 "오현규는 젊고 열정적인 선수다. 또한 힘도 강하고 기술적으로도 뛰어나다"면서 "후루하시 쿄고는 환상적이지만 오현규도 출전 기회를 얻는다면 자신의 능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후루하시는 일본 출신의 공격수로, 올 시즌 18골을 넣으며 리그 득점 부문 선두를 질주 중이다.

하트는 "동료들끼리도 새로운 선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선수들은 오현규의 플레이는 날카롭고 공을 갖고 있을 때 뺏기 힘들다고 말한다. 아직 오현규와 함께 훈련한 시간은 많지 않지만 그는 셀틱에 특별한 무언가를 가져다줄 선수"라고 덧붙였다.

오현규는 지난달 25일 셀틱과 5년 계약을 맺었다. 오현규는 이적 후 벌써 2경기에 교체로 투입되는 등 출전 기회를 얻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410.87하락 4.0912:41 03/27
  • 코스닥 : 825.17상승 1.0612:41 03/27
  • 원달러 : 1298.10상승 3.812:41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2:41 03/27
  • 금 : 1983.80하락 12.112:41 03/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