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金·羅 만남에 "미리 약속했는지 궁금…羅 몸·마음 먼저 추스르길"

"나경원과 연대? 시간 달라고 해 기다리는 중"
친윤 비난에 "尹 '윤심 없다'고 말해…당원들 그 뜻 알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3일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 청년몰에서 청년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3.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3일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 청년몰에서 청년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3.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박종홍 기자 =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은 4일 김기현 의원과 나경원 전 의원 간 만남에 대해 "나 전 의원이 어느 정도 휴식이 필요하다고 말씀하시지 않았느냐. 그래서 미리 약속을 했는지, 사실 그게 좀 궁금하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청에서 열린 '경기 고양정 당협위원회 신년 하례식 및 당원교육'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이 전날(3일) 나 전 의원을 만나 힘을 합치자고 제안했다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앞서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 나 전 의원 집을 찾아가 만남을 가졌다고 전하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힘을 합치자는 말씀을 드렸다. 나 대표님은 '영원한 당원으로서 해야 할 역할에 관해 숙고해보겠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나 전 의원과 연대를 타진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나 전 의원께서 어느 정도 시간을 달라고 해서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자신을 향한 친윤(친윤석열)계의 비판에 대해서는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대국민 성명을 발표했다. '윤심이 없다'고 말씀하셨다"며 "현명한 당원들께서 그 뜻을 잘 알고 계실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친윤계 일각에서 '민주당이 국민의힘 전대에서 안 후보를 밀고 있다'고 주장한다는 질문에는 "민주당 의원들이 가장 원하는 것은 김기현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라며 "그러면 자기들이 훨씬 더 이번 총선이 쉬워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04.44하락 10.5211:50 03/27
  • 코스닥 : 822.87하락 1.2411:50 03/27
  • 원달러 : 1300.40상승 6.111:50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1:50 03/27
  • 금 : 1983.80하락 12.111:50 03/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