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유족, 서울광장에 분향소 기습 설치… 경찰과 대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태원 참사 관련 유족들이 4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기습적으로 분향소를 설치했다. /사진=뉴스1
이태원 참사 발생 100일을 하루 앞둔 4일 유가족이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했다. 하지만 "신고되지 않은 집회"라며 제지하는 경찰과 대치했고 이 과정에서 중 유가족 한명이 인파에 휩쓸려 의식을 잃었다가 깨어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 등은 4일 오후 1시30분쯤 서울시청 광장에 멈춰 분향소 설치를 시도했다. 주최측 추산 2만명의 참가자들은 이태원 참사 발생 99일째인 이날 분향소를 설치했고 현재 경찰과 서울시 공무원들의 진입을 통제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분향소를 지키기 위해 광화문 광장에서 시청 앞으로 집회 장소를 바꿨다.

이종철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대표는 오후 2시45분쯤 시작된 추모대회에서 "지난해 10월29일 이태원에는 정부가 없었다"는 말로 연설을 시작했다. 이 대표는 "저희 유족에게도 정부는 없고 정부가 매몰차게 외면하시는지 그 이유를 모르겠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공식적 사과, 이상민 장관의 파면 요구와 독립된 진상조사 기구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2시20분쯤에는 서울시 공무원 수십여명이 분향소 철거를 위해 진입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유가족 여성 한명이 몸싸움 도중 쓰러졌다. 현장응급조치를 받고 깨어났지만 결국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분향소 기습 설치에 대해 "신고되지 않은 집회는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오전 11시쯤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 등은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광화문까지 희생자 159명의 영정사진을 들고 행진했다. 당초 이들은 광화문 광장에서 추모대회를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서울시는 분향소 설치와 관련해 광장 사용 불가를 통보했다. 이에 당일 당초 계획과 달리 서울시청 광장에서 추모대회를 열 준비를 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뉴스1을 통해 "이미 지하철 6호선 녹사평역에 추모공간을 설치하는 것을 제안한 상황"이라며 "분향소를 광장에 설치해서는 안된다는 것이 서울시의 원칙적인 입장"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유가족협의회는 시의 방침 관계없이 광화문광장 분향소 설치를 주장하고 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8:05 03/22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