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집에서 영어만 써" 불타는 교육열에 아내 심하은 당황

4일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제공
KBS 제공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자녀 교육을 두고 아내 심하은과 의견 차이를 보인다.

4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자녀 교육을 두고 입장 차이를 보이는 이천수, 심하은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살림남2' 측에 따르면 통역사를 꿈꾸는 주은이가 최근 영어 학원 상급반으로 옮기면서 수업을 따라가지 못해 속상해하자 엄마에게 직접 과외를 요청했고, 심하은은 주은이를 위해 원어민 선생님에게 영어 과외를 받게 해주었다.

수업이 끝난 뒤 이천수, 심하은 부부에게 면담을 요청한 원어민 선생님은 주은이가 국제학교에 관심이 있고, 해당 학교에 가면 어학 연수와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조언을 했다. 이에 이천수는 주은이의 꿈을 이뤄주기 위해 국제학교 입시 서포터 변신을 약속했다.

주은의 과외 선생님과의 상담에 이어 내친 김에 쌍둥이들의 어린이집 상담에도 따라나선 이천수는 주율이는 언어 쪽으로, 태강이는 아빠의 유전자를 닮아 운동 쪽에 영재성을 보이는 것은 물론, 영어 노래 가사도 조금씩 읊는다는 말을 듣고 집에서도 영어 노래를 부르게 하는 등 쌍둥이 조기 교육 특훈을 시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당황한 심하은이 쌍둥이들은 이제 4살이라며 "조급해하지 마"라며 말렸지만, 이천수는 앞으로는 자녀 교육에 올인하겠다고 선언했다고. 이천수가 이토록 교육에 열의를 불태우는 데는 특별한 사연이 있다고 해 무슨 이유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더불어 국제학교에 가기 위해서는 영어를 많이 쓰는 환경이 필요하다는 말을 들은 이천수는 "이제 집에서는 영어만 쓰자"는 다소 무리한 제안을 했다고.

'살림남2'는 4일 오후 9시25분 방송.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