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우·홍성찬 잇달아 패배… 韓, 벨기에 상대 데이비스컵 탈락 위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순우와 홍성찬이 데이비스컵 단식에서 잇달아 패하며 한국이 탈락 위기에 놓이게 됐다. 사진은 지난 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실내 테니스장에서 열린 2023 데이비스컵 예선 대진추첨식에서 권순우(왼쪽)가 고팽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권순우(세계랭킹 61위)와 홍성찬(237위)이 데이비스컵 단식에서 벨기에 선수들에게 잇달아 패하며 2년 연속 16강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권순우는 4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실내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데이비스컵 대회 1단식에서 지주 베리스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1-2(6-1 4-6 6-7)로 패했다. 1세트를 먼저 따냈지만 2세트를 내줬고 3세트에서 타이브레이크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지만 6-4로 앞선 상황에서 내리 3점을 내주며 경기를 내줬다.

곧바로 2단식에 나선 홍성찬은 다비드 고팽(41위)에 세트스코어 0-2(4-6 2-6)로 패했다. 홍성찬은 1세트 초반 2-0으로 리드하며 이변 가능성을 연출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데이비스컵은 단식 4경기와 복식 1경기로 이루어진다. 3경기를 따내면 승리한다. 오는 5일에는 송민규(복식 147위)-남지성(복식 152위)조가 경기에 나선다. 상대는 요란 블리겐(53위)-산더 질레(55위) 조다.

복식을 내주면 한국은 탈락이 확정돼 세계 16강이 겨루는 최종 본선에 오르지 못한다. 대신 월드그룹 예선1로 내려가게 된다.

만약 복식에서 한국이 패해 승부가 결정된다 해도 권순우와 고팽의 3단식이자 전체적으로 4번째 경기는 예정대로 열린다. 하지만 홍성찬과 베리스의 경기는 양팀 감독과 심판진의 판단에 따라 경기를 치를지의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