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선두 KGC, 꼴찌 삼성 꺾고 4연승…선두 질주

캐롯, 막판 역전극으로 현대모비스 제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연승을 달리며 프로농구 선두를 질주하는 안양 KGC.(KBL 제공)
4연승을 달리며 프로농구 선두를 질주하는 안양 KGC.(KBL 제공)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프로농구 선두 안양 KGC가 최하위 서울 삼성을 꺾고 4연승을 달리며 선두를 질주했다.

KGC는 4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삼성과의 2022-23시즌 SKT 에이닷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64-61로 승리했다.

최근 4연승을 이어간 KGC는 27승11패가 되면서 2위 창원 LG(24승13패)와의 승차를 2.5경기로 벌렸다.

앞서 수원 KT를 상대로 13연패를 끊어낸 삼성은 또 패배를 당하며 11승27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KGC의 외국인 선수 오마리 스펠맨은 20득점을 올리며 팀내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 승리를 이끌었다. 변준형은 19득점으로 힘을 보탰고, 오세근은 4득점에 그쳤지만 리바운드 10개와 블록슛 2개를 기록하는 등 골밑을 든든하게 책임졌다.

객관적 전력에서 앞서는 KGC는 전반에만 13득점을 책임진 스펠맨을 앞세워 35-25로 2쿼터를 끝냈다.

그러나 오랜 패배에서 벗어난 삼성은 이대로 포기하지 않았다. 13연패 탈출을 이끌었던 이정현이 3쿼터에만 3점슛 4개를 성공시키며 14득점을 기록, 추격에 앞장섰다. 이정현의 활약으로 삼성은 48-52로 4점 차로 점수차를 좁히며 3쿼터를 마쳤다.

기세를 높인 삼성은 4쿼터 경기 종료 약 5분을 남겨두고 56-58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경기 막판 집중력은 KGC가 더 높았다. 스펠맨과 변준형이 위기의 순간 차곡차곡 득점을 올린 덕분에 KGC는 리드를 내주지 않고 승리를 챙겼다.

고양 캐롯은 선두권 경쟁을 노리고 갈길이 바쁜 울산 현대모비스의 덜미를 붙잡았다.

캐롯은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경기 종료 직전에 나온 디드릭 로슨의 역전 결승골로 84-82로 웃었다.

캐롯은 20승18패로 5위를 유지했다. 6연승이 무산된 현대모비스는 22승15패가 되며 2위 LG와의 격차가 2경기로 벌어졌다.

캐롯의 로슨은 결승골을 포함해 총 30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그 외에도 전성현(20득점), 이정현(15득점), 김강선(12득점) 등 국내 선수들도 제 역할을 다했다.

경기 초반부터 역전과 역전을 주고 받은 끝에 현대모비스가 64-63으로 리드한 채 4쿼터를 맞이했다.

4쿼터 종료 46초 전까지 두 팀은 79-79로 팽팽, 좀처럼 승패를 예상할 수 없던 상황에서 전성현이 종료 14초를 남겨두고 전성현이 자유투 2개를 성공시켜 캐롯이 앞서 나갔다. 하지만 7초 뒤 이우석의 3점포가 터지며 현대모비스가 승리를 챙기는 듯 했다.

그러나 캐롯의 막판 집중력이 더욱 높았다. 로슨은 종료 1초 전 조한진의 3점슛이 림에 맞고 나온 공을 리바운드 한 뒤 득점, 다시 팀에 리드를 안겼다. 이어 추가로 얻어낸 자유투까지 성공시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수원KT는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대구 한국가스공사와의 원정 경기에서 76-73으로 승리했다. KT는 17승21패가 되며 단독 6위에 올랐다. 반면 5연패를 당한 한국가스공사는 13승24패로 9위에 머물렀다.

KT의 양홍석은 3점슛 5개를 포함해 22득점을 올렸고, 재로드 존스는 19득점, 하윤기는 17득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