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외투쟁 나선 민주당… 이재명 "국가 권력, 국민위해서만 사용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당 지도부가 4일 오후 서울 숭례문 인근 광장에서 장외투쟁을 실시했다.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정권을 "검사독재 정권"이라고 규정했다.

이 대표는 4일 오후 서울 숭례문 인근 광장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민생 파탄, 검사 독재 규탄대회'에 참가해 "유신 사무관 대신 검찰들이 국가 요직을 차지하고, 군인의 총칼 대신 검찰들의 영장이 국민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이재명 대표는 검찰의 전방위적인 수사를 받고 있다. 윤석열 정권이 들어선 이후 이 같은 수사가 지속되자 이를 '검사독재 정권'이라고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이 대표는 "국가가 국민이고 국민이 곧 국가"라며 "국가는 오로지 국민을 위해서 존재해야 하고 국가 권력은 오로지 국민을 위해서만 사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 정권의 경제와 민생 분야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정권 출범 9개월인 지난 지금 우리 사회는 단 한 발짝이라도 앞으로 나아갔나"라고 반문하며 "전진은커녕 상상도 못할 퇴행과 퇴보가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안보 문제를 언급하며 "전쟁에서 싸워 이기는 것은 하책"이라며 "수많은 사람이 죽어가고 대량 파괴가 이뤄진 다음에 이기는 것에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싸울 필요가 없는 평화 상태를 만들어 내는 것, 그것이 바로 상책"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불거진 난방비 폭탄을 비롯한 공공요금 인상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대표는 "재정이 부족하다고 서민 지원 예산을 삭감하고 공공요금을 올리고 있다"며 "재정이 부족한데 부자들 세금은 대체 왜 그렇게 열심히 깎아주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지속되는 검찰 출석에 대한 의견도 전했다. 이 대표는 "패장인데, 전쟁에 졌는데 삼족 멸하지 않는 것만도 다행이라 생각하라는 조언 아닌 조언을 위로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어 "어떠한 핍박도 의연하게 맞서고 국민이 부여한 책임을 잊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8:05 03/22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