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영 vs 스롱 피아비… 시즌 마지막 LPBA 투어 8강서 '빅매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가영이 4일 경기 고양시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 LPBA 16강전에서 강지은을 꺾고 8강에 올랐다. /사진=LPBA
올시즌 LPBA 마지막 정규 투어 8강 대진이 완성됐다. '당구 여제' 김가영과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 중 한 명은 4강에 오르지 못한다.

김가영과 스롱은 4일 경기 고양시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 LPBA 16강전에서 강지은과 박다솜을 각각 물리치고 8강에 진출했다.

김가영은 강지은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2-1로 승리했다. 첫 세트를 3-11로 내줬지만 2세트를 11-4로 따내며 균형을 맞췄고 3세트를 8이닝만에 9-6으로 따내 역전승을 거뒀다.
스롱 피아비가 4일 경기 고양시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 LPBA 16강전에서 박다솜을 꺾고 8강에 올랐다. /사진=LPBA
스롱은 박다솜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2-0으로 승리했다. 스롱은 1,2세트를 모두 11-9로 잡아내며 8강에 진출했다.

김가영과 스롱은 토너먼트 대진에 따라 8강에서 격돌한다. 올시즌 두 번째 맞대결이다. 올시즌 개막전이었던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첫 대결해 당시 스롱이 세트스코어 3-2로 승리했다. 통산 맞대결에서도 스롱은 김가영에 4승 1패로 우세하다.

김가영 대 스롱 대진 외에 LPBA 8강전은 이마리 대 하야시 나미코(일본), 김보미 대 임경진, 손수연 대 백민주의 대결로 압축됐다.

이번 대회를 통해 처음으로 세트제 경기까지 진출한 손수연은 이유주를 세트스코어 2-1로 꺾고 8강에 올라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8강 진출은 개인 최고 성적으로 백민주와의 8강전을 통해 내친 김에 4강 진출까지 노리고 있다.

LPBA 8강전은 오는 5일 오후 4시30분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23:59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23:59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23:59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23:59 03/24
  • 금 : 1983.80하락 12.123:59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