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참사 100일' 유족 지원 지속…'마지막 모습' 구급일지 안내도

행안부 지원단·원스톱지원센터서 요청사항 지원
'재발 방지' 위해 국가안전시스템 전면개편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태원 참사 100일 집중추모주간인 1월3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 인근에 마련된 10·29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들과 시민들이 희생자들의 평안한 안식을 기원하는 159배를 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태원 참사 100일 집중추모주간인 1월3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녹사평역 인근에 마련된 10·29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들과 시민들이 희생자들의 평안한 안식을 기원하는 159배를 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이태원 참사가 5일로 발생 100일째를 맞은 가운데 범정부 차원의 유가족 지원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12월2일 이태원 참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해제 후 국무총리실 산하 '원스톱통합지원센터'와 '이태원 참사 행정안전부 지원단'이 유가족 지원 등 후속 업무를 전담 중이다.

원스톱통합지원센터는 지난해 11월4일부터 유가족의 개별 민원을 처리하고 있으며, 행안부 지원단은 11월30일부터 유가족협의회 설립 지원 등 각종 요청사항을 관계부처와 조율해 조치 중이다.

행안부 지원단은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1일까지 사망자의 마지막 모습을 알고 싶다는 유가족의 요청을 수용해 내국인 사망자 132명 전원의 유가족에게 당시 소방 구급활동일지 발급을 안내했다.

구급활동일지는 당시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이 조치 사항 등을 기록한 것이다. 지원단은 소방청과 논의 후 유가족이 원할 경우 구급활동일지를 작성한 소방대원과 유가족을 연결해 당시 상황을 직접 설명하도록 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통화에서 "지원체계를 토대로 유가족 면담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요청 사항에 대해선 관계부처와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참사 재발 방지를 위해 연내 현장인파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사전 예측과 현장 대응에 초점을 맞춰 국가안전시스템을 전면 개편했다.

인파사고를 재난관리 법령의 재난유형에 포함해 체계화하고 지능형 CCTV 등 ICT 기술을 활용한 현장인파관리시스템을 연내 구축할 계획이다. 지자체 책임을 강화하고 시·도지사에 재난 사태 선포 권한을 부여했다.

이렇게 정부의 유가족 지원과 재발 방지 후속 대책은 유가족과 부상자, 관계자 등의 일상 회복에 초점이 맞춰졌으나 참사 여파는 쉽게 가라앉지 않는 모습이다.

일부 유가족은 포털 댓글 등 2차 가해 문제를 호소하기도 했다. 이에 실제 한 포털은 유가족 등이 상처받지 않도록 참사 100일 추모제 전후 댓글 협조를 부탁하는 공지를 띄우고 있다.

앞서 유가족 단체인 '10·29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와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등은 서울시에 광화문광장에서의 '100일 참사 추모제'와 '광화문광장 분향소 설치'를 요청했으나 서울시가 일정 중복과 운영 방침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불가 통보를 하면서 진통을 겪었다.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5:30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5:30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5:30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5:30 03/27
  • 금 : 1983.80하락 12.115:30 03/27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