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선관위, 오늘 '부적격 후보' 발표…'이준석 후원회장' 결과도 주목

오후 3시 여의도 당사서 회의…전대 등록 후보들 서류 심사
'이준석 후원회장' 의견 분분…유흥수 "명쾌히 결론내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흥수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가운데)과 김석기 부위원장(왼쪽)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 2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3.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유흥수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가운데)과 김석기 부위원장(왼쪽)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 2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3.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5일 '전당대회 예비경선(컷오프) 진출자'를 확정한다. 이준석 전 대표가 전대 후보자들에 대한 후원회장을 맡을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밝힌다.

당 선관위는 이날 오후 3시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지난 3일까지 이틀간 등록을 마친 전대 후보자들에 대한 자격 심사를 갖는다.

아울러 당 윤리위원회 징계를 받고 당원권이 정지된 이 전 대표가 일부 전대 후보자들(김용태·허은아)의 후원회장을 맡은 점이 당헌·당규 위반 건인지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3·8 전대에는 당 대표 후보로 9명, 최고위원 후보로는 18명, 청년 최고위원에는 11명이 도전장을 냈다. 각 자리에는 최종적으로 1명, 4명, 1명이 선출되는데, 1차 관문은 이날 진행될 당 선관위의 서류 심사(자격 심사)다.

선관위 측은 당헌·당규에 명시된 공천 기준을 준용하는 한편, 필요하다면 기준을 추가 의결해 서류 심사에 적용할 계획이다.

당규에 적시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추천 규정' 14조에 따르면 △살인, 강도 △뇌물 △사기·횡령 △정치자금법, 공직선거법 위반 등 선거범죄 △성범죄, 아동 및 청소년 관련 범죄와 도주차량, 음주운전 범죄 등에 대해 집행유예 이상의 형(성범죄, 아동 및 청소년 관련 범죄는 벌금형 이상)이 확정됐다면 추천 부적격 기준에 해당한다.

일련의 사안에 대해 공천 신청 당시 하급심에서 집행유예 이상의 판결을 선고받았다면 이 또한 부적격 기준에 해당한다.

당적의 이탈 및 변경, 타당 당적 보유자는 물론 당선무효에 해당하는 형을 선고 받고 재판을 지속 중인 사람과 당 윤리위 의결로 탈당 권유 이상의 징계를 받은 적이 있는 인사 등도 부적격 기준에 속한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2022.12.22/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2022.12.22/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선관위는 이날 심사를 통과한 후보자들의 명단 발표와 함께 심사에 활용된 부적격 심사 기준 또한 밝힐 예정인데,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기준은 선공개를 했어야 하는 게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친이준석계 인사들과 같은 특정 후보들을 쳐내기 위한 작업 가능성에 대한 의구심으로, 실제 결과에서 친이준석계(천하람·김용태·허은아·이기인) 후보들이 잘려나갈 경우, 이들은 거센 반박의 목소리를 낼 것으로 보인다.

이날 1차 관문을 통과한 인사들은 오는 7일 비전발표회를 갖고 8~9일 이틀 동안 책임당원 6000명을 표본으로 시행되는 여론조사 결과지를 10일 받아들게 된다.

본경선에 진출하는 당 대표 4명, 최고위원 8명, 청년 최고위원 4명이 발표되는 것으로, 즉 '예비경선(컷오프) 진출자 발표(5일)→비전발표회(7일)→책임당원 여론조사(8~9일)→컷오프 결과(본경선 진출) 발표(10일)' 순으로 진행되는 것이다.

한편 이 전 대표가 앞으로도 전대에 나선 일부 후보들의 후원회장을 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선관위 내 클린소위원회는 이미 이에 대한 검토를 거쳐 유흥수 선관위원장에게 결과 보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선언을 한 친윤(親윤석열)계 박성중 의원은 이 전 대표가 당원권 정지 기간 중 후원회장을 하거나 특정인에 대한 선거운동을 하는 것은 당헌·당규를 위반한 불법 선거개입이라고 주장했다.

유 위원장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 전 대표가 당원으로서 권리가 중지된 만큼 후원회장도 불가하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후원회장은 일반인도 할 수 있다는 등 의견이 분분하다"며 "오늘(5일) 공식으로 소위 보고를 받은 뒤 명쾌히 결론을 내볼 것"이라고 했다.

이어 "나는 출마한 후보들과 개인적으로 인연이 닿는 사람들도 없고, 당과 국가에 봉사하는 것이라는 생각으로 직을 맡았다"며 "'엄정과 공정'을 제1모토로, 어느 것이든지 무리한 판단은 하지 않고, 특정 후보를 의식한 해석도 하지 않을 것이다. 선거 상황이 너무 과열되는 것 같으면 주의도 줄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390.04상승 10.8412:59 03/21
  • 코스닥 : 805.30상승 3.112:59 03/21
  • 원달러 : 1308.80하락 1.312:59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2:59 03/21
  • 금 : 1982.80상승 9.312:59 03/21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국내 공식 출시한 '애플페이'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