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 소녀의 시선으로 본 전쟁의 잔인성…'손을 내밀었다' [신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을 내밀었다(한솔수북)
손을 내밀었다(한솔수북)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세상의 외면하고 싶은 문제들을 예리하게 포착하는 허정윤 작가와 강렬한 그림으로 메시지를 전하는 조원희 작가가 다시 만나 그림책을 펴냈다. '난민' 어린이의 시선에서 개인적인 아픔과 고통, 전쟁의 공포감과 잔인성을 담아낸 내용이다.

오빠와 강아지와 평화로운 한때를 즐기던 한 소녀에게 전쟁이 닥친다. 살기 위해 정신없이 달리다 보니 오빠도, 엄마도, 아빠도 보이지 않는다. 쓰러진 소녀는 넘어지고 울부짖는 사람들 틈에서 다시는 평화로운 그때로 돌아갈 수 없음을 깨닫는다. 그리고 철조망 너머의 난민이 되었고, 넘을 수 없는 철조망 사이로 손을 내밀었다. 자신의 내민 손을 향해 똑같이 손을 내밀어 줄 누군가를 만날 수 있을까?

2023년, 평화와 인류애를 이야기하면서도 여전히 지구 한쪽에선 전쟁이 계속되고 있고, 매일 셀 수 없이 많은 난민이 험난한 여정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이런 아이러니한 현실을 외면할 수 없었다.

검은 공간 위에 점점이 번지는 노란 불빛으로 전쟁의 시작을 알리는 첫 페이지를 넘기면 숨 막히게 무섭고 강렬한 장면들이 붉은색 배경 위에서 급박하게 펼쳐진다. 사람과 동물들이 힘껏 달리고, 엄마를 부르며 도망치는 아이들의 공포와 절박함이 고스란히 전해온다.

붉은색 색조로 고통과 불안을 던져 주던 그림책 전반부와 달리 후반부의 역설적인 한 장면은 안도감과 희망을 던져 준다. 바닷가에 잠자듯 누워 있는 난민 소녀의 모습에서는 얼핏 몇 년 전 외신을 통해 보았던 시리아 난민 꼬마의 비극적 죽음이 연상되기도 한다. 하지만 그때와는 전혀 다른 결말을 통해 난민 문제를 더 이상 외면하지 말아 달라는 묵직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 손을 내밀었다/ 허정윤 글/ 조원희 그림/ 한솔수북 / 1만6000원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8:05 03/22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