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 2분만에 도둑 돌변… 수상한 편의점 알바생의 '대범한 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출근 첫날 절도 행각을 벌인 편의점 아르바트 직원이 조사를 받고 있다./그래픽=뉴스1
경찰이 출근 첫날 돈과 물건을 훔쳐 달아난 40대 편의점 아르바이트 직원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A시는 편의점에 출근한지 2분 만에 현금과 물건 등을 챙겨 현장을 빠져 나갔다.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절도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1일 자신이 근무하는 서울 송파구의 한 편의점에서 200만원 상당의 현금과 충전식 선불카드, 판매 물품 등을 챙겨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근무복을 벗어둔 채 편의점을 나서는 A씨의 모습은 편의점 폐쇄회로(CC)TV에 녹화됐다.

이날은 A씨가 편의점 야간 근무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첫번째 근무일이었다. 경찰은 편의점 주인의 고소를 접수한 뒤 A씨의 신원과 주거지를 파악해 조만간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16하락 8.3209:37 03/24
  • 코스닥 : 818.73상승 6.5409:37 03/24
  • 원달러 : 1287.20상승 8.909:37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09:37 03/24
  • 금 : 1995.90상승 46.309:37 03/24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