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리버풀전서 자책골 유도했지만 다시 햄스트링 부상 아웃

전반 42분 만에 교체
울버햄튼은 리버풀에 3-0 완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울버햄튼 황희찬ⓒ AFP=뉴스1
울버햄튼 황희찬ⓒ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튼의 황희찬이 상대의 자책골을 유도하는 등 좋은 활약을 펼쳤지만, 햄스트링 부상이 재발해 아쉬움을 삼켰다.

울버햄튼은 5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2-23 EPL 22라운드 맞대결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강등권에 머물던 울버햄튼은 이 승리로 5승5무11패(승점 20)를 기록, 15위까지 도약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황희찬은 초반부터 컨디션이 좋았다. 전반 5분 오른쪽 측면 돌파 후 위협적 크로스를 올려, 조엘 마티프의 자책골을 이끌었다.

황희찬의 활약으로 기선을 제압한 울버햄튼도 힘을 냈다. 전반 12분 크레이그 도슨이 추가골을 기록, 2-0까지 달아났다.

울버햄튼의 황희찬(왼쪽) ⓒ AFP=뉴스1
울버햄튼의 황희찬(왼쪽) ⓒ AFP=뉴스1


하지만 황희찬은 웃지 못했다. 여러 차례 시원한 돌파를 보여주며 경기를 이끌던 황희찬은 전반 42분 만에 오른쪽 햄스트링 부위에 불편함을 호소했고, 결국 교체돼 나왔다. 부상 정도가 심각한 듯 동료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황희찬의 표정은 어두웠다.

이날 유효 돌파 2회, 키 패스 2회, 볼 터치 19회를 기록하며 리버풀을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였던 황희찬이었기에 아쉬움은 더 크다.

울버햄튼은 이후 후반 26분 터진 루벤 네베스의 추가골을 묶어 3-0 완승, 모처럼 기분 좋은 마무리를 했지만 황희찬은 컨디션을 신중하게 체크해야 하는 상황이다.

황희찬은 2021-22시즌부터 지금까지 햄스트링 부상만 3차례 당했고 약 77일 동안 스쿼드에서 제외돼왔다.

한편 최근 4경기 연속 무승(1무3패) 부진에 빠진 리버풀은 8승5무7패(승점 29)로 10위에 자리했다. 에버튼에 0-1로 패한 선두 아스널(승점 50)과는 승점 21점 차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