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北 7차 핵실험 자제 바라… '확장억제' 강화 진지한 대화"

VOA 대담 "북한에 다양한 경로로 메시지 전해… 아주 최근에도"
김건 한반도본부장 "종합 대책 준비… 사이버 위협 대응도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AFP=뉴스1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AFP=뉴스1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북한의 제7차 핵실험 자제를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김 대표는 4일 보도된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특별대담에서 북한의 7차 핵실험 전망에 대한 질문에 "우리 전문가들은 (핵실험) 준비가 완료된 것으로 평가해왔지만 북한 지도부가 실험 시기를 정했는지 확실치 않다"고 답했다.

한미 당국은 작년 6월 이후 '북한이 7차 핵실험 준비를 마쳤다'는 평가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은 작년에 도발 '레드라인'(한계선) 가운데 하나로 간주돼온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는 재개했으나, 아직 핵실험은 실행에 옮기지 않은 상태다.

김 대표는 "(북한의 핵실험은) 매우 우려되는 사태다. 긴장을 심각하게 고조시킬 것"이라며 "북한이 7차 핵실험을 자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일본과 만일의 사태에 확실히 준비돼 있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 (이 문제를) 회부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작년 한 해 북한의 전례 없는 도발에도 조 바이든 미 행정부의 대북정책이 바뀔 가능성은 없다고도 말했다.

북한은 작년 한 해 ICBM 8발(개발시험 및 실패사례 포함)을 비롯해 총 30여차례에 걸쳐 최소 70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및 그 기술을 이용한 모든 비행체 발사는 안보리 결의 위반이다.

이런 가운데 미 정부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및 도발 위협에 따른 '확장억제' 실행력 강화에 힘을 쏟으면서 북한을 향해선 전제조건 없이 대화에 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공동취재) 2022.6.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공동취재) 2022.6.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확장억제'란 미국이 적대국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동맹국을 보호하기 위해 핵능력과 재래식전력, 미사일방어능력 등 억제력을 미 본토 방위에 상응하는 수준으로 제공한다는 개념을 말한다.

김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최근 '자체 핵보유' 발언에 대한 질문엔 "윤 대통령은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분명히 밝혔다"며 "대신 방위와 억제력을 충분히 강화하기 위해 미국과 각급에서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양국이 "확장억제를 실질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매우 진지한 대화를 하고 있다"며 "미군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의 빈도와 강도도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북한과의 '마지막' 접촉에 대해선 "비공개적인 외교적 소통에 대해 너무 깊이 들어가진 않겠다"면서도 "다양한 경로로 여러 메시지가 (북한에) 전해졌다. 아주 최근에도 그랬다는 건 확실히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대담에 함께 출연한 우리 외교부의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북한의 7차 핵실험 강행시 "안보리 결의를 심각하게 위반한 데 대응해 국제사회가 매우 포괄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외교적 조치 외에도 우리(한미)의 국방 태세와 억지력 강화가 (대응 조치에) 포함된다"며 "우리는 종합적인 대응책을 준비 중"이라고 부연했다.

김 본부장은 "우린 모든 계획을 세워 놨다"며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따른 대응도 최대한 강화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 또한 "이제 과제는 (미국의) 확장억제 실효성을 제고하는 것"이라며 "정보 공유와 협의 절차를 강화하는 방안, 공동 기획과 공동 실행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09.36하락 15.1212:16 03/24
  • 코스닥 : 822.05상승 9.8612:16 03/24
  • 원달러 : 1291.50상승 13.212:16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2:16 03/24
  • 금 : 1995.90상승 46.312:16 03/24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빅테크 보험진출에 따른 상생 발전 방안 모색 대토론회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