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 딸, 16세 차이 새엄마에 고백 "내겐 할머니가 엄마…아빠 불편"

5일 KBS 2TV 예능 '걸어서 환장 속으로'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걸어서 환장속으로걸
KBS 2TV 걸어서 환장속으로걸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걸어서 환장 속으로' 김승현, 장정윤과 딸 김수빈이 프랑스 파리 여행을 통해 처음으로 서로에 대한 속마음을 밝힌다.

5일 방송되는 KBS 2TV 가족 여행 버라이어티 '걸어서 환장 속으로'(연출 김성민 윤병일/이하 '걸환장') 4회에서는 ‘광산김씨 패밀리’의 마지막 파리 여행기가 그려진다.

김승현은 결혼한 지 3년 차, 하지만 아직 서로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없는 새엄마 장정윤과 딸 김수빈은 파리 여행의 마지막 날을 맞아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눈다.

새엄마 장정윤과 딸 김수빈은 어색한 듯 어색하지 않은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딸 김수빈에게 "아빠를 뺏는 것 같아서 미안했다"고 먼저 말을 꺼낸 장정윤. 김수빈은 "아니다. 오히려 아빠가 빨리 결혼해서 옆에서 아빠를 휘어잡을 수 있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는 당찬 면모로 장정윤을 놀라게 한다.

이어 김수빈은 그간의 솔직한 속내를 털어놓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김수빈은 "할머니를 엄마라고 생각하고 자랐다. 아빠가 집에 오면 불편하다"라며 어디서도 얘기한 적 없는 아빠 김승현에 대한 마음을 솔직하게 전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할 예정이다.

이에 김승현은 "내가 이번 파리 여행에서 바라던 시간"이라면서도 생각이 많은 얼굴로 시종일관 말을 아꼈다는 후문. 16살 차에 불과한 새엄마를 맞이한 딸 김수빈과 다 큰 딸을 맞이하게 된 장정윤. 딸에게는 불편한 존재였던 아빠 김승현까지 진심 어린 대화를 통해 풀어나갈 세 사람의 관계가 기대를 모은다.

장정윤과 김수빈이 친해지기 위한 해결책은 무엇일지 광산김씨 패밀리의 프랑스 파리 마지막 여행기는 5일 '걸환장' 4회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410.27하락 14.2111:32 03/24
  • 코스닥 : 821.63상승 9.4411:32 03/24
  • 원달러 : 1292.20상승 13.911:32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1:32 03/24
  • 금 : 1995.90상승 46.311:32 03/24
  • [머니S포토] 빅테크 보험진출에 따른 상생 발전 방안 모색 대토론회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빅테크 보험진출에 따른 상생 발전 방안 모색 대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