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풍선' 서지혜, 이상우와 마음 확인 키스…이상숙에 들통 '충격 엔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조선
TV조선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빨간 풍선' 서지혜와 이상우가 서로를 향한 사랑을 확인하는 순간 이상숙에게 발각돼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주말드라마 '빨간 풍선'(극본 문영남/연출 진형욱) 13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7.6%, 분당 최고 시청률은 8.0%까지 치솟으며 토요일 시청률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은강(서지혜 분)은 의심의 강도가 높아지던 한바다(홍수현 분)의 호출에 사무실로 달려갔다. 앞서 한바다는 조은강의 끊어진 우정 목걸이를 발견한 데 이어 권태기(설정환 분)를 만나 조은강이 결혼식에서 깽판 친 동영상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더욱이 한바다는 자신이 속초에 간다는 사실을 조은강이 신기한(최성재 분)에게 미리 귀띔했다는 사실에 결국 조은강을 향한 의심을 터트렸다. 한바다는 "은강아 우리 친구 맞지?"라며 운을 뗀 후 아버지 빚 갚는 이야기와 신기한에게 속초에 대해 미리 알려줬냐고 물었다. 이어 팔짱까지 낀 고압적인 자세로 "혹시 미풍 아빠 좋아해? 오늘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든다"며 지금까지 쌓아왔던 의심을 하나씩 꺼내들었다.

그러자 조은강은 잠시 "그래, 네 남편 좋아해"라며 "좋아서 사진이라도 갖고 있었어, 내 첫사랑 맞아, 네가 알면 놀래 자빠질 일도 있었지"라고 다 폭로하는 상상을 했지만 이내 눈물을 그렁거렸고, 목걸이는 잃어버렸다며 둘러댔다. 그리고는 억울하다는 듯 "날 친구로 생각하긴 하니? 내가 겨우 친구 남편이나 넘보는 사람이니? 진짜 섭섭하다"고 울면서 뛰쳐나간 뒤 복도 귀퉁이에서 떨리는 마음을 진정시켰다.

하지만 이후 조은강은 삼촌 조대근(최대철 분)에게 예상치 못하게 마음을 들키고 눈물을 흘렸다. 조대근은 미풍이(오은서 분)의 애착인형을 구해오던 날, 자신이 본 조은강에 대한 느낌을 전하며 "얼마나 힘들어? 혼자 남몰래 매일 친구 얼굴 보면서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라고 던졌고, 놀란 조은강은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린 채 펑펑 흐느껴 울었다. 마음 접으라는 조대근에게 조은강은 "가끔 난 내가 무서워, 나도 날 모르겠어, 어떤 게 진짜 난지 내가 뭘 원하는지도 모르겠어"라며 어긋난 욕망을 드러내고 있는 자신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조은강은 한바다의 집으로 향하다가 고차원과 맞닥뜨렸고, 고차원은 둘만의 대화를 요청했다. 고차원은 호텔에서 조은강이 남긴 편지에 대해 "처음엔 놀라웠고 그 다음엔 감동이었어요"라며 "나 같은 사람한테 그 귀한 마음을 오랫동안 준 사람에 대한 거요"라고 말해 조은강을 심쿵하게 했다.

그러면서 고차원은 "무심해서 안한 게 아니라 두려웠어요"라며 흔들리는 속내를 내비친 후 "이래선 안 되는 것도 알고 이럴 수 없다는 것도 알아요, 아침에 눈 뜨면 은강씨 생각부터 나요"라며 생각지도 못한 조은강을 향한 마음을 고백했다.

하지만 조은강이 고차원을 잡아당겨 뜨거운 키스로 화답한 순간, 뭔가 떨어지는 소리와 함께 두 사람을 지켜보며 벌벌 떨고 있는 여전희(이상숙 분)이 등장했다. 조은강과 고차원이 경악하는 '절체절명 들통 엔딩'이 담기면서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폭주시켰다.

그런가 하면 고금아(김혜선 분)는 조대근과 말 한마디 없이 눈물만 흘리다가 집으로 돌아온 후 지남철(이성재 분)이 바람을 피웠다며, 고물상(윤주상 분)과 나공주(윤미라 분)에게 폭로했다. 결국 지남철은 고물상과 나공주에게 모욕적인 말을 들으면서 몰매를 맞았고 각서를 쓴 다음에야 겨우 용서를 받았다. 그리고 지남철은 조은강에게 진심이었다고 항변하면서 책임지라는 조은강의 말에 1억이 든 봉투를 건넸다.

그 후 지남철은 화합을 위해 고물상이 주도한 가족들만의 스키장 캠핑을 떠났지만 조은산(정유민 분)은 스키장까지 찾아와 봉투를 내던지며 "날 사랑하긴 했어?"라는 말과 함께 냉정하게 밀어내는 지남철의 따귀를 때리고 울면서 가버렸다. 이때 고금아가 나타나 봉투를 집어 들더니 "잘못했다고 해! 미안하다고 해!"라면서 울분을 터트렸고, 괴로움에 미칠 지경인 지남철과 텐트 안 아이들까지 두 사람의 말을 다 듣게 되면서 앞으로 더 거세질 파국을 예고했다.

'빨간 풍선' 14회는 5일 오후 9시10분 방송된다.



 

  • 0%
  • 0%
  • 코스피 : 2406.93하락 8.0309:24 03/27
  • 코스닥 : 821.38하락 2.7309:24 03/27
  • 원달러 : 1299.20상승 4.909:24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09:24 03/27
  • 금 : 1983.80하락 12.109:24 03/27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