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위해 투잡"…첫 출근 2분만에 편의점 턴 40대男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널A 갈무리)
(채널A 갈무리)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가족을 위해 투잡을 한다던 40대 남성의 간절함에 편의점을 맡긴 점주가 고양이에 생선을 맡긴 격이 됐다. 이 남성은 첫 출근한 지 2분 만에 도둑으로 돌변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지난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자신이 근무하는 서울 송파구의 한 편의점에서 200만원 상당의 현금과 충전식 선물 카드, 판매 물품 등을 챙겨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이날 그는 편의점에 처음 출근하고선 야간 근무하는 4시간 동안 돈과 물건을 훔쳐 사라진 것이다.

채널 A가 공개한 편의점 CCTV를 보면, 편의점 계산대에 있던 A씨는 매대로 걸어가더니 온라인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선불카드를 들고 계산대로 돌아왔다.

이어 결제 단말기로 이 카드에 충전금을 넣고는 바지 주머니 속에 카드를 넣었다. 또 계산대 금고 속에 있던 현금도 모두 꺼내 뒷주머니에 집어넣었다.

그뿐만 아니라 미리 가져온 검은색 가방을 들고 편의점 구석구석을 누비며 음식 등을 꺼내 담기도 했다. 당시 편의점에는 손님도 있었지만, 그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잠시 후 A씨는 직원 근무복을 창고에 벗어놓고 유유히 편의점을 빠져나갔다.

이러한 절도 행각은 점주가 A씨를 믿고 자리를 비운 지 2분 만에 벌어졌다.

피해 편의점 점주는 "아내랑 아이들 때문에 지금 투잡하고 계신다면서 야간 아르바이트를 자기가 꼭 하고 싶다고 (했다)"며 "저희는 맨날 하루하루 열심히 살려고 하는데 너무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점주는 A씨를 절도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피의자가 절도를 위해 상습적으로 위장 취업해온 거로 의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의 신원과 주거지를 파악한 서울 송파경찰서는 A씨를 상대로 절도 혐의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2405.30하락 9.6610:26 03/27
  • 코스닥 : 820.29하락 3.8210:26 03/27
  • 원달러 : 1302.90상승 8.610:26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0:26 03/27
  • 금 : 1983.80하락 12.110:26 03/27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