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흔 아들' 홍화철, 1년반만에 20㎝ 폭풍 성장…무릎 통증 호소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4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KBS 2TV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홍성흔 아들 홍화철이 '성장통'을 호소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아들 화철의 성장통 해소를 위해 노력하는 홍성흔, 김정임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정임은 1년 6개월 사이에 20cm나 폭풍 성장한 화철이가 최근 통증을 호소하며 밤잠을 설치는 것에 대해 안타까워했다. 반면 홍성흔은 화철이 연습하기 싫어서 꾀병을 부리는 것이라며 아프다는 화철을 거실로 데리고 나와 스트레칭을 시켰다.

이후 홍성흔은 실내 야구장에서 다른 선수 어머니들과 함께 아이들이 연습하는 것을 지켜보다 "애들이 금세 크네요"라고 말했고, 어머니들은 부러운 눈빛으로 "화철이만 컸어요"라고 답했다. 어머니들은 화철의 성장 비법을 물었고 이에 김정임은 취침 시간 덕분이라 밝혔다.

하지만 최근 화철이가 무릎 통증으로 자꾸만 깬다고 하자 한 어머니는 성장통인 것 같다고 알려줬다. 이어 아이들 성장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병원을 방문한 경험을 전하며 성장클리닉과 한의원 등을 통해 통증의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해 볼 것을 권했다.

이에 홍성흔 부부는 화철을 데리고 한의원을 찾았고, 한의사는 화철의 증상과 성장 상태를 들은 "성장통이 없을 수가 없겠네요"라며 평소 몸을 따뜻하게 해 주라 조언했다. 진맥 후에는 화철의 맥에 힘이 없다며 효과적인 운동법을 알려준 뒤 침과 부항 치료를 했고 성장통에 좋은 마사지와 지압법도 알려줬다.

그날 밤 홍성흔은 성장통에 특효약이라며 소 생간을 사왔고, 화철은 처음에는 징그럽다며 질색했지만 이내 홍성흔이 손질해서 준 간을 폭풍 흡입했다. 식사가 끝나자 홍성흔은 화철을 소파에 눕힌 후 한의사에게서 배운 마사지도 해줬다.

그러던 중 힘 조절 실패로 화철이 아프다며 짜증을 내자 홍성흔이 순간 발끈하면서 분위기가 냉랭해졌다. 하지만 화철이 지난번 등산에서 약속한, 화났을 때의 구호인 "홍성흔"을 외치자 홍성흔이 "사랑해"라 화답하면서 순식간에 사이좋은 부자로 돌아왔다.

'살림남2'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20분 방송된다.



 

  • 0%
  • 0%
  • 코스피 : 2404.79하락 10.1710:19 03/27
  • 코스닥 : 819.75하락 4.3610:19 03/27
  • 원달러 : 1301.80상승 7.510:19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0:19 03/27
  • 금 : 1983.80하락 12.110:19 03/27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