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수, PIF사우디 3R서 공동 41위…공동 10위와 4타 차

안세르는 사흘 연속 선두 수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제주 한림 블랙스톤 제주 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비즈플레이 전자신문오픈 파이널라운드에서 옥태훈이 1번홀 세컨 아이언샷을 치고 있다. (KPGA 제공) 2022.9.18/뉴스1
18일 제주 한림 블랙스톤 제주 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비즈플레이 전자신문오픈 파이널라운드에서 옥태훈이 1번홀 세컨 아이언샷을 치고 있다. (KPGA 제공) 2022.9.18/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김영수(34·PNS홀딩스)가 아시안투어 개막전 PIF사우디인터내셔널(총상금 5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41위로 도약, 톱10 진입 희망을 살렸다.

김영수는 5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의 로열 그린스 골프&컨트리 클럽(파70·7048야드)에서 열린 대회 셋째 날 2타를 줄여 3언더파 207타를 기록했다.

공동 49위에서 출발했던 김영수는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엮으며 카메론 트린게일(미국), 그레임 맥다월(북아일랜드) 등과 함께 공동 41위까지 올라섰다. 7언더파 203타를 기록 중인 공동 10위 그룹과는 4타 차이로 최종 라운드 결과에 따라 톱10 진입을 노려볼 수 있다.

반면 전날 공동 19위에 자리했던 박상현(40·동아제약)은 문경준(41·NH농협은행), 피터 우헬린(미국) 등과 함께 공동 45위까지 내려갔다.

아브라암 안세르(멕시코)는 이날 버디만 6개를 쓸어담으며 17언더파 193타를 기록, 사흘 연속 선두 자리를 지켰다.

한편 이번 대회에선 LIV(리브) 골프 시리즈 소속 선수들이 일찌감치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지난해 이 대회 준우승자인 버바 왓슨(미국)과 디오픈 챔피언 캐머런 스미스(호주)가 지난 라운드에서 짐을 쌌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23:59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23:59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23:59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23:59 03/24
  • 금 : 1983.80하락 12.123:59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