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토마 3경기 연속 골 폭발…브라이튼, 토트넘 턱밑 추격

본머스전서 후반 42분 헤더 결승골, 1-0 승 견인
승점 2점 차이로 쫓긴 토트넘, 맨시티와 맞대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토마 가오루(22번)가 5일(한국시간) 열린 2022-23 EPL 본머스전에서 결승골을 기록한 후 기뻐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미토마 가오루(22번)가 5일(한국시간) 열린 2022-23 EPL 본머스전에서 결승골을 기록한 후 기뻐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미토마 가오루가 3경기 연속 골을 터뜨리며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위로 이끌었다. 브라이튼은 손흥민이 소속된 5위 토트넘 홋스퍼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미토마는 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팔머의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 EPL 본머스와의 홈 경기에서 후반 42분 헤더 결승골을 넣어 팀의 1-0 승리를 견인했다.

0-0으로 맞선 후반 42분, 제레미 사르미엔토가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미토마가 이를 머리로 받아 넣었다.

미토마는 EPL 레스터 시티전과 FA컵 32강 리버풀전에 이어 본머스전까지 3경기 연속 골을 기록, 절정의 득점 감각을 자랑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일본을 16강으로 이끈 미토마는 이후 대단한 상승세를 타고 있다. 그는 월드컵 휴식기를 마친 뒤 열린 공식 9경기에서 5골1도움을 올리고 있다.

브라이튼은 미토마의 골을 끝까지 잘 지켜 본머스에 1골 차 승리를 거뒀고, 최근 리그 4경기 연속 무패(3승1무)를 질주했다. 또 10승4무6패(승점 34)가 된 브라이튼은 6위로 올라섰고, 5위 토트넘(승점 36)과 격차를 승점 2점으로 좁혔다.

토트넘은 브라이튼보다 1경기를 더 치른 상황이어서 5위 자리가 위태로워졌다. 브라이튼의 추격을 뿌리쳐야 할 시기에 '강적'을 만나는 불운도 따랐다.

토트넘은 오는 6일 오전 1시30분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맞대결을 펼치는데 맨시티와의 홈 경기에 매우 강했던 손흥민의 한 방에 기대를 걸고 있다. 올 시즌 부진과 부상으로 주춤했던 손흥민은 FA컵 32강 프레스턴전에서 2골을 몰아치며 반등에도 성공했다.



 

  • 0%
  • 0%
  • 코스피 : 2436.85상승 1.9110:22 03/29
  • 코스닥 : 838.13상승 4.6210:22 03/29
  • 원달러 : 1298.80보합 010:22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0:22 03/29
  • 금 : 1973.50상승 19.710:22 03/29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