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특정후보에 윤심없다는 기사 막아달라…대통령실 선거개입"

비대위·선관위에 요청 "지금 벌어지는 일 대통령실 선거개입"
"특정 후보 지지하는 의원·당협위원장 윤리위 제소 등 조치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4일 경기 일산서구청에서 열린 고양정 당협의회 신년하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2.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4일 경기 일산서구청에서 열린 고양정 당협의회 신년하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2.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은 5일 "특정 후보에게 윤심이 있다 없다는 기사가 나오지 않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비상대책위원회와 선거관리위원회에 요청했다.

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들은 대통령실의 선거 개입이라는 정당민주주의의 근본을 훼손하는 중차대한 사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언론 보도에서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안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뜻이 아니다'라고 한 것에 대한 조치에 나선 셈이다.

안 의원은 "이렇게 전당대회를 치르다가는 내년 총선 승리는커녕 당원들과 국민들에게 정치에 대한 혐오와 윤석열 정부에 대한 실망만을 안겨줄까 너무나 두렵다"며 비대위와 선관위에 3가지를 요청했다.

우선 "비대위와 선관위는 더 이상 소모적인 윤심논쟁이 계속되지 않도록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라는 익명을 통해 특정 후보에 대해 윤심이 있다 없다라는 기사가 나오지 않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했다.

이어 "선관위는 모든 후보의 선거 캠프가 확인되지 않은 의혹과 의문을 가지고 상대 후보를 비방하는 일이 없도록 공정선거, 클린선거 협약식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현역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들은 당규 제34조에 의거해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나 반대를 표명할 수 없도록 하고 있는데도 이 조항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선관위는 이 규정을 위반하고 있는 의원과 당협위원장들에 대해서는 당 윤리위에 제소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모든 후보들이 그동안 정치를 해오면서 고민하고 느꼈던 정치와 정책을 놓고 토론하고 경쟁하는 전당대회가 시작됐다"며 "하지만 시작부터 당원들과 국민들을 크게 실망시키고 있다. 누구의 잘잘못이라고 할 것도 없이 우리 모두가 비난과 비방의 진흙탕에서 뒹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전당대회는 내년 총선에서 압승해서 윤석열 정부의 국정 과제를 실행하기 위한 당의 중차대한 행사"라며 "저 안철수는 이를 위해 온 힘을 기울일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436.31상승 1.3709:50 03/29
  • 코스닥 : 835.61상승 2.109:50 03/29
  • 원달러 : 1297.90하락 0.909:50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09:50 03/29
  • 금 : 1973.50상승 19.709:50 03/29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