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 딸' 수빈, 새엄마에 고백… "아빠가 집에 오면 불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빈이 아버지 김승현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사진은 지난 2020년 열린 배우 김승현과 장정윤 방송작가의 결혼식.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비포원스튜디오 제공
배우 김승현의 딸 수빈이 16살 차 새엄마 장정윤 작가에게 아버지에 대한 속마음을 고백했다.

5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수빈은 이날 밤 방송되는 KBS2 '걸어서 환장 속으로'에서 여행 마지막 날을 맞아 장정윤 작가에 "할머니를 엄마로 생각하고 자랐다", "아빠가 집에 오면 불편하다"며 그간 감춰왔던 속마음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장 작가는 수빈에게 "아빠를 뺏는 것 같아 미안했다"며 먼저 말을 꺼냈다. 이에 수빈은 "아니다. 오히려 아빠가 빨리 결혼해 옆에서 아빠를 휘어잡을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당찬 면모를 보였다. 이에 김승현은 "내가 이번 여행에서 바라던 시간"이라면서도 생각이 많은 얼굴로 시종일관 말을 아꼈다.

김승현은 연예계 대표 미혼부다. 그는 스무살이었던 2000년 여자친구와 사이에서 딸을 얻었다. 이후 여자친구와 결별하고 혼자 아이를 키워오다 2020년 장 작가와 결혼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6.00상승 1.0610:17 03/29
  • 코스닥 : 836.79상승 3.2810:17 03/29
  • 원달러 : 1298.80보합 010:17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0:17 03/29
  • 금 : 1973.50상승 19.710:17 03/29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