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취약계층 난방비 예산 10일까지 1차분 111억원 지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청사 전경. /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가 급등한 난방비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도내 일선 시·군에 200억원 규모의 난방비 예산 교부를 완료하고 신속 집행을 당부하고 나섰다.

도는 5일 모든 지원 대상에 1월 난방비 111억원 지급을 오는 10일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00억원을 투입해 장애인 가구 난방비 등을 지원하는 '난방 취약계층 긴급 지원대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힌 지 5일 만인 지난달 31일 전 시·군에 보조금 198억원을 교부에 이어 1월 31일 오후 시·군 복지국장 회의를 열고 사업계획 설명과 관련 예산의 신속 집행을 독려하는 한편 도-시·군 직통전화로 매일 집행 현황을 살피고 있다.

이에 따라 2월 1일부터 난방 취약계층 노인, 장애인 등 지원 대상자 44만 7824명의 계좌에 입금이 시작됐다.

지난 3일 기준, 도 집계에 따르면 31개 시·군의 누적 집행액은 76억원으로 1차분인 1월 난방비 111억원의 68.5%의 집행률을 기록했다. 1차분 집행을 모두 완료 한 곳은 12개 시·군으로 ▲용인 3억1900만원 ▲남양주 6억8000만원 ▲ 의정부 4억5400만원 ▲이천시 3억800만원 등이다. 도는 신속 집행을 계속 독려해 나머지 대상자에게도 10일까지는 1월분 난방비 지원이 완료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대상별로는 노숙인 시설과 한파 쉼터 경로당에 개소별 40만원이 모두 집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2차분 87억원도 3월 초까지 집행을 완료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시군을 독려할 방침이다.

한편,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지난달 2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한파와 난방비 폭탄으로 건강과 생존을 위협받는 도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난방 취약계층인 노인, 장애인, 노숙자에게 난방비를 집중 지원하는 내용의 '난방 취약계층 긴급 지원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남상은 경기도 복지정책과장은 "난방비 지급이 늦어져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없도록 빠른 시간 내로 지급을 완료하겠다"면서 "긴급복지 위기상담 핫라인과 긴급복지전용 콜센터(031-120)를 통해 접수되는 난방 위기로 어려움을 겪는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