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여는 순간 동상"… '영하 78도' 한파 덮친 이곳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북동부와 캐나다에 역대급 한파가 덮쳤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북극발 한파가 미국 북동부와 캐나다를 덮치면서 미국 국립기상청(NWS)이 5분 만에 동상에 걸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이날 뉴햄프셔주 워싱턴산 정상의 체감온도가 영하 78도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최고기온은 영하 44도로 집계됐다고 했다.

NWS은 보스턴(영하 23도), 로드아일랜드주 프로비던스(영하 23도)에서 최저기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NWS는 이런 날씨에 노출이 되면 "5분 이내에 동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생존을 위협하는 추위에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들은 긴급조치에 나섰다. 100년 만에 가장 추운 날씨를 기록한 보스턴에서는 공립 학교 등교가 금지됐다. 뉴욕시는 보호시설에 들어온 노숙자를 밖으로 돌려보내지 말라는 내용의 '코드 블루'를 발령했다.

NWS는 최근 날씨를 '매우 엄청나고 드문 극한 추의'라고 표현하면서도 맹추위가 오래 지속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5일 보스턴의 최고 기온은 영상 8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