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핵위협 주범 미국은 날강도"… 맹비난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선전매체가 미국을 맹비난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30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공개한 김정은 당 총비서가 북한군 최고사령관으로 추대된 11주년 기념 행사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5일 선전매체를 통해 미국을 맹비난했다. 해당 매체는 미국이 한반도에 핵위협을 몰아온 주범이라고 거듭 비난했다.

이날 뉴스1 보도에 따르면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65년 전의 1월29일은 말한다'는 기사를 통해 "1958년 1월29일은 미국이 남조선(남한)에 대한 핵무기 반입을 공식 발표한 날"이라며 "조선반도(한반도)에 핵전쟁의 검은 구름을 몰아오는 범죄 집단은 다름 아닌 날강도 미국"이라고 주장했다.

메아리는 "(미국은) 그해 2월 의정부에 있는 미군 비행장에서 280㎜ 원자포를 공개하고 폭격기 적재용 'B-61' 핵폭탄, 핵지뢰 등을 대대적으로 남조선에 끌어들였다"고 밝혔다.

메아리는 이 때문에 "비핵지대였던 조선반도는 미국의 핵화약고, 핵전쟁 발원지로 전락되고, 폭제의 핵을 휘두르는 미국에 의해 항시적 핵전쟁 위험에 놓이게 됐다"며 "미국이 남조선에 대한 핵무기 반입을 공포한 때로부터 오늘에 이르는 65년은 남조선을 지구상에서 가장 위험천만한 세계최대의 '핵무기고' '핵전쟁 발원지'로 전락시켰다"고 비판했다.

메아리는 "남조선을 저들의 핵전략 실행 거점으로 삼으려는 미국의 정책이 날이 갈수록 더욱 구체화되고 끊임없이 보강 완비되고 있어 오늘도 남조선으론 '확장억제'의 미명 하에 숱한 핵무기들이 쓸어들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메아리의 보도 내용대로 1958년 1월29일 주한유엔군사령부는 재래식 탄두와 핵탄두를 동시에 장착할 수 있는 M65 핵대포와 지대지미사일 '어니스트 존' 등 전술핵무기가 한반도에 배치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북한이 당시 소련의 도움을 받아 전력 증강을 가속화하자, 북한의 지상군 전력 우위를 상쇄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러나 미국은 1991년 7월 소련과 '전략무기감축조약'(START-Ⅰ)을 맺은 뒤 주한미군에 배치했던 핵무기 철수에 나서, 같은 해 9월 '전술핵 철수'를 공식 발표했다.

남북한은 이후 '핵무기 시험·제조·생산·접수·보유·저장·배치·사용을 금지'하는 내용의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1992년 2월 발효)을 채택하기도 했지만, 오히려 북한이 비밀리에 핵개발을 진행해오면서 현재 이 선언은 유명무실해진 상태다.

북한이 선전매체를 통해 '한반도의 핵위협 주범은 미국'이란 주장을 편 것은 자신들의 핵개발을 정당화하고 현재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책임을 미국으로 전가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한미 당국은 북한이 연내 단거리탄도미사일에 탑재할 수 있을 정도로 소형화한 핵무기의 성능 검증을 위한 제7차 핵실험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