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인력난 해소될까…외국인 기능·저숙련 인력 2000명 이달 투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조선업 외국인력 도입애로 해소방안 발표를 하고 있다. 2023.1.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조선업 외국인력 도입애로 해소방안 발표를 하고 있다. 2023.1.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법무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이달 중 기능인력(E-7)과 저숙련인력(E-9) 자격을 가진 외국인 2000여명이 조선업 현장에 투입된다고 5일 밝혔다.

법무부는 올해 1월까지 산업부가 추천한 E-7 비자 2257건 중 1798건을 심사했고 E-9 비자는 1월 한달 1047건의 심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중 E-7과 E-9 자격 외국인력 총 2000여명이 조선업 현장에 배치된다.

법무부와 산업부는 조선업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용접공(총 600명)·도장공(연 300명) 쿼터 폐지, 용접공 고용업체 기준 완화(업력 3년→1년), E-7 도입비율 한시적 상향(20%→30%) 등 제도 개선을 추진해왔다. 비자심사 인력도 대폭 확충했다.

법무부와 산업부는 조선업 인력난 해소를 위해 추가 제도개선과 조선업 취업설명회 개최도 추진할 방침이다.

그간 조선분야 외국인 용접공 비자 심사에서 자격증, 경력증명서, 기량검증확인서 등을 요구했으나 지난달 31일부터 경력증명서 제출을 2년간 한시적으로 면제하고 있다.

아울러 내국인 구직자 2000명을 대상으로 조선업 기술 교육을 실시한 뒤 조선업종 취업을 연계하고 채용지원금을 지원하는 '지역조선업 생산인력 양성사업'도 6일 시작한다.

구직자와 조선업 구인자를 연결하는 '찾아가는 조선업 취업설명회'도 이달 중 개최한다.

정부 관계자는 "현장 어려움을 추가 발굴하는 등 조선업의 인력부족을 적극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