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돈 생기고 명품 막 산 거 후회돼…현재 직접 수입 관리"

4일 JTBC '아는 형님'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캡처
JTBC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아는 형님' 정동원이 명품 구매를 하지 않는다고 했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출연한 정동원은 '미스터트롯' 때와 달리 폭풍성장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미스터트롯'에서 인연을 맺은 동료들 중에서 가장 지갑을 잘 여는 사람이 누구냐는 물음에 "뭐 갖고 싶다는 신호를 보내면 눈치채고 보내주는 형은 영웅이형, 영탁삼촌이다"라고 답했다.

이에 '아는 형님' 멤버들은 정동원 본인도 '청소년 재벌'이라고 하기도. 정동원은 "예전에는 아버지가 (수입) 관리를 해주셨는데 1년 전부터는 내가 할 수 있겠다 싶어서 (직접 한다)"라고 말했다.

정동원은 최근 중2병 사춘기가 끝났다고. 그는 "사춘기를 이기는 게 힘들었다"라면서 현재 사춘기를 보내는 친구들에게 "행동 잘해라 나중에 후회한다"라는 조언을 했다.

그러면서 "그 당시에는 몰랐는데 지금 생각하면 '이불킥'하고 싶은 후회되는 일이 많다"라고 했다. 이어 "자기 돈이 생기니까 명품 같은 걸 막 산 거다"라며 "명품을 입고 다녔을 때도 삼촌들이 멋이 없다고 이야기를 해줬다, 람이 명품이 되면 명품이 아닌 옷을 입어도 멋있어 보인다는 걸 깨닫고 이제는 안 그런다"라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