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6일부터 전화로 안심소득 시범사업 신청하세요"

10일 오후 6시까지 5일간 안심소득 접수 콜센터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심소득(서울시 제공).
안심소득(서울시 제공).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시는 6일부터 전화를 통해 안심소득 시범사업 2단계 참여 신청을 받는다고 5일 밝혔다.

안심소득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대표 복지모델로 형편이 어려울수록 더 많이 지원하는 하후상박형 구조다. 지난해 1단계 시범사업 500가구에 이어 올해 1100가구를 추가 모집 중이다.

전화를 통한 안심소득 시범사업 참여접수는 6일부터 10일 오후 6시까지 5일간 안심소득 접수 콜센터에서 할 수 있다.

안심소득 접수 콜센터는 점심 시간(낮 12시~오후 1시)을 제외하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접수 콜센터에는 사전 교육을 받은 전문 상담원 20명이 배치되며, 가구 정보 등 확인 과정을 통해 온라인 접수가 어려운 가구의 접수를 대행한다.

온라인 접수도 병행한다. 서울복지포털을 통해 10일 오후 6시까지 원하는 시간에 언제든 신청 가능하다. 모바일에서 접속하거나 크롬 브라우저를 통해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다.

이번 2단계 안심소득 시범사업 참여 대상은 서울시에 거주(주민등록기준)하는 가구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이면서 재산이 3억2600만원 이하인 가구다.

참여를 원하는 가구는 별도의 서류 없이 간단한 본인 인증 절차와 연락처, 가구원 수 등 간략한 정보만으로 쉽게 신청할 수 있다.

세대주뿐만 아니라 가구 구성원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나 한 가구당 온라인 또는 콜센터를 통해 한 번만 신청할 수 있다.

2단계 안심소득 시범사업은 6개월간 2차례의 무작위 선정 절차를 거쳐 지원집단 1100가구를 선정한다.

모든 선정과정은 복지·통계 전문가와 시민이 참여하는 모니터링단 입회하에 투명하고 공정하게 이루어진다. 1차(1만5000가구) 선정 결과는 16일 발표할 예정이다.

6월 말 최종 지원집단이 결정되며, 선정된 가구(1100가구)는 중위소득 85% 기준액과 가구소득 간 차액의 절반을 2년간 매월 지원받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복지포털이나 서울 안심소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수연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고령층 등 온라인 접수가 어려운 분들을 위해 전화접수를 병행해 실시한다"며 "이번 2단계 사업은 일반적 복지혜택에서 벗어나 있던 기준 중위소득 50~85%까지 참여가구 폭을 넓혀 추진하는 새로운 시도"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16.96상승 28.6118:05 03/22
  • 코스닥 : 813.43상승 10.918:05 03/22
  • 원달러 : 1307.70하락 3.518:05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8:05 03/22
  • 금 : 1949.60상승 8.518:05 03/22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